"나도 모르겠다" 감독도 말 아낀 린가드 미래, 이대로 여름까지 가나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1.22 09:44 / 조회 : 13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근 뉴캐슬 이적설이 돌고 있는 제시 린가드.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니이티드(이하 맨유)는 정말 제시 린가드(30)를 끝까지 잡고 놓아주지 않을까.

영국 유로스포츠는 22일(한국시간) 랄프 랑닉 맨유 감독이 린가드의 이적설에 대해 "앞으로 열흘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적은) 선수와 에이전트가 알아서 하는 일이다"고 밝힌 랑닉 감독은 "맨유에는 린가드의 자리에 뛸 수 있는 다른 선수가 많다. 그는 다른 프리미어리그 팀에서는 주전으로 뛸 수 있다"며 팀에는 자리가 없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 시즌 린가드는 '이적 신화'를 썼다. 2020~21시즌 도중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로 임대된 린가드는 19경기에서 9골 4도움을 거두며 팀의 유로파리그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이런 활약을 앞세워 그는 1년 만에 친정 맨유로 금의환향했다.

그러나 현재 시점에서 린가드는 팀의 '계륵'이나 다름없다. 22일까지 선발 출전 없이 교체로만 9경기에서 2골을 넣고 있는 린가드는 사실상 맨유의 시즌 구상에서 제외된 상황이다. 이 때문에 계약 종료가 5개월 정도 남은 그는 여러 이적설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린가드 영입을 위해 맨유와 접촉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스카이스포츠는 "린가드 역시 뉴캐슬 이적을 호의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맨유는 현재 린가드와 재계약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랑닉 감독은 "린가드가 더 많이 경기에 뛰길 원하는가. 그렇다면 그가 이적을 생각하는 것도 당연하다"며 린가드의 심정을 이해했다. 그러면서도 "시즌 종료 때까지 팀에 남아있다고 해도 불행하진 않다"는 말도 덧붙였다. 적극적으로 린가드의 이적을 알아볼 생각은 없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린가드와 맨유의 계약은 올해 6월까지다. 이대로 시간이 흘러간다면 린가드는 여전히 기회를 얻지 못한 채 끝까지 팀과 동행한 후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