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김아중→이시영 '그리드', 대본 연습 현장..장르물 새 역사 쓸까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1.20 10:48 / 조회 : 721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리드 / 사진=디즈니플러스
'그리드' 첫 대본 연습 현장이 전격 공개됐다.

2월 16일 최초 공개될 디즈니+(디즈니플러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그리드'(극본 이수연·연출 리건, 박철환 극본 이수연)는 태양풍으로부터 인류를 구원한 방어막 '그리드'를 탄생시킨 채 사라진 미지의 존재 '유령'이 24년 만에 살인마의 공범으로 다시 나타난 후, 저마다의 목적을 위해 그를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사전 제작되는 '그리드'는 지난 해 5월 촬영을 시작했다. 그에 앞서 진행된 대본 연습에는 이수연 작가와 리건 감독을 필두로, 서강준, 김아중, 김무열, 김성균, 이시영, 장소연, 송상은, 이규회, 허준석, 김형묵 등 주요 출연진이 대거 참석했다.

먼저, 24년간 '유령'을 집요하게 추적해 온 관리국 직원 '김새하' 역의 서강준은 저돌적이면서도 동시에 냉소적인 캐릭터에 완벽하게 빠져들었다. 김아중은 살인마를 쫓다 우연히 '유령'을 목격하게 된 형사 '정새벽'에게 인간적인 매력까지 불어넣었다.

'유령'의 존재를 부정하는 관리국 직원 '송어진'으로 분한 김무열은 존재감이 빛나는 연기력을 입증했고, 오랜만에 '악역'으로 돌아온 김성균의 연기 역시 눈길을 끌었다. '그리드' 미스터리의 핵 '유령' 역의 이시영에게선 범접할 수 없는 포스와 신비로운 분위기가 느껴졌다. 이 밖에도 관리국 부국장 '최선울' 역의 장소연, 관리국 직원 '채종이' 역의 송상은, 그리고 이규회, 허준석, 김형묵 등 연기파 배우들이 각각의 자리에서 제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배우들은 대본 연습을 모두 마친 뒤, "대본의 세계관이 워낙 방대해서 어떻게 그려질까 상상하면서 읽게 됐고, 너무 재미있었다. 드라마가 보여줄 수 있는 것 그 이상의 드라마를 만들 수 있겠다는 기대와 확신이 들었다"라는 후기에 입을 모았다. 제작진 역시 "역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이수연 작가의 글과 배우들의 살아 숨쉬는 연기가 완벽히 조화를 이룬 현장이었다. 기대 그 이상이었다"라며 "다가오는 2월16일, 디즈니+가 처음으로 UHD로 선보이는 역대급 세계관의 K-장르물 '그리드'를 최초 공개한다. 기대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그리드'는 2월 16일 첫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