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 제쳤다' 토트넘 챔스 진출 가능성 '4위' 도약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1.20 12:53 / 조회 : 4092
  • 글자크기조절
image
20일 레스터 시티전에서 스티븐 베르바인의 골이 터진 뒤 관중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토트넘 선수들. /AFPBBNews=뉴스1
토트넘의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이 4번째로 높아졌다.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감독 부임 직전과 비교하면 챔스 확률은 5배 이상, 순위는 4계단이나 올랐다.

통계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가 20일(한국시간) 공개한 토트넘의 다음 시즌 챔스 진출 확률은 지난 11일 대비 11%p 오른 42%다. 순위도 아스날(38%)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이상 99% 이상), 첼시(91%)의 뒤를 이었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무패행진을 이어가는 상승세 덕분이다. 20일 레스터 시티를 3-2로 꺾은 토트넘은 최근 프리미어리그(PL) 9경기 연속 무패(6승3무)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덕분에 승점 36(11승3무5패)으로 PL 5위로 올라섰다. 콘테 감독 부임 직전 토트넘의 챔스 확률은 단 8%, 순위는 8번째에 불과했다.

챔스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격차는 단 1점 차인데, 토트넘이 무려 3경기를 덜 치른 상황이다. 4위권 진입이 눈앞으로 다가온 배경이다. 6위 아스날이나 7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상 승점 35)보다는 1~2경기 덜 치르고도 순위가 더 높다.

덕분에 3년 만의 챔스 무대 복귀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토트넘은 2019~2020시즌(16강)을 끝으로 챔스 무대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EPL에서 잇따라 4위권 밖으로 밀려났던 탓이다. 토트넘은 2020~2021시즌 UEFA 유로파리그, 이번 시즌엔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로 차례로 떨어졌다.

그러나 요즘 같은 기세라면 토트넘의 챔스 복귀 가능성은 점점 더 높아질 전망이다. 덜 치른 3경기 중 2경기 상대가 '최하위' 번리나 9위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등 객관적인 전력에서 토트넘이 우위인 팀들이라는 점도 '호재'다. 자연스레 다음 시즌 '별들의 전쟁'에 나서는 손흥민(30)의 모습을 볼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image
레스터시티전 승리 직후 아스날을 제치고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 4위로 올라선 토트넘. /사진=파이브서티에이트 캡처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