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구척장신, 아나콘다에 4대0 완승..오정연 손가락 골절 부상[★밤TView]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1.19 22:36 / 조회 : 1397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구척장신이 FC아나콘다와 경기에서 4 대 0으로 승리했다./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화면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의 FC구척장신이 이현이, 김진경, 아이린의 득점으로 FC아나콘다를 상대로 승리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구척장신(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차수민, 김진경, 차서린) 대 FC아나콘다(오정연, 박은영, 신아영, 윤태진, 주시은, 최은경)의 경기가 펼쳐졌다.

FC구척장신의 감독 백지훈, FC아나콘다의 감독 현영민은 경기 전 상대의 전력을 분석했다. 두 팀은 앞서 한 차례 경기를 해 전력이 공개된 바 있다.

본 경기에 앞서 FC아나콘다는 훈련 중 부상자가 발생했다. 박은영과 최은영이 충돌했고, 박은영은 왼쪽 눈이 심하게 부어올랐다. 이후 경기장에서는 왼쪽 눈 주변에 피멍이 든 채 등장했다.

FC아나콘다의 킥오프로 경기가 시작됐다. FC아나콘다는 주시은을 필두로 공격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수비에서는 윤태진이 상대의 패스를 차단했다. 이전 경기보다 한층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FC아나콘다였다.

FC구척장신은 FC아나콘다의 초반 철벽수비에 당황했다. FC아나콘다 골기퍼 오정연의 골킥을 차수민이 헤딩으로 걷어냈지만, 자책골이 될 뻔하기도 했다.

FC아나콘다는 수비에 이어 공격까지 적극적으로 이어갔다. 골기퍼 오정연의 선방이 이어졌다. 이에 주시은의 득점 기회도 나왔다.

FC구척장신은 FC아나콘다의 맹공에 당황했다. 골기퍼 아이린이 침착하게 상대의 슛을 막아내면서 위기를 벗어났다.

두 팀의 공방전이 이어지던 중, FC구척장신이 선제골을 넣었다. FC구척장신의 이현이가 상대 진영으로 흐르는 공을 쫓았고, 이를 가로채 득점에 성공했다. 선제골을 내준 FC아나콘다의 골기퍼 오정연은 "나가서 잡을걸!"이라며 후회했다.

이후 FC아나콘다는 매서운 공격을 했지만 동점골을 만들지 못했고, 전반전은 1 대 0으로 FC구척장신이 앞선 가운데 끝이 났다.

후반전은 FC구척장신의 공격으로 시작됐다. FC아나콘다에서는 부상 당한 박은영이 마스크를 쓰고 나섰지만, 얼마 뛰지 못하고 교체됐다. 양 팀은 공격을 주고 받았지만 득점으로 이어가지는 못했다.

공방이 이어지던 중, 아이린이 득점했다. 골기퍼 아이린의 빠른 골킥이 FC아나콘다의 진영을 넘어갔다. 공은 FC아나콘다 골기퍼 오정연 앞에서 바운드 됐고, 이를 오정연이 쳐낸 후 잡았지만 골라인을 넘었다. 2 대 0으로 앞서게 된 FC구척장신이었다.

FC아나콘다는 만회골을 위해 공세를 펼쳤다. 주시은, 윤태진의 매서운 공격이 이어졌다. 그러나 FC구척장신의 수문장 아이린의 연이은 선방에 득점에는 실패했다.

FC구척장신은 김진경의 프리킥으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김진경의 강력한 프리킥이 FC아나콘다의 골문을 흔들었다. FC아나콘다의 골기퍼 오정연이 손으로 막았으나, 그녀의 머리를 넘었다.

김진경의 득점으로 일격을 당한 FC아나콘다 멤버들은 "할 수 있어"를 외치면서 실점을 만회하고자 했다. 이어 FC아나콘다에게 득점 기회가 찾아왔지만, FC구척장신의 수비를 넘지 못했다. 주시은이 김진경의 프리킥에 얼굴을 맞고 쓰러져 눈 부상을 당한 박은영과 교체됐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선 박은영은 경기 중 시야가 가려지는 탓에 마스크를 벗고, 투혼을 발휘했다.

이런 가운데, FC구척장신은 세트 플레이로 FC아나콘다의 골문을 또 한 번 흔들었다. 차수민의 킥인, 김진경의 패스, 이현이의 슛으로 추가 득점을 이뤄냈다. 4 대 0으로 앞서 나간 FC구척장신이었다.

FC아나콘다는 끝까지 뛰었지만, 1골도 넣지 못했다. FC구척장신은 4득점으로 2연승을 이뤄냈다. FC아나콘다는 선두들이 온 몸을 내던졌지만 패배했고, 2연패에 빠졌다.

한편, 이날 경기를 마친 오정연은 응급실을 찾았다. 앞서 골을 막던 중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응급실에서 나온 오정연은 왼손 약지에 깁스를 하고 나타났다. 그는 제작진에게 "골절됐다 그래갔고"라면서 "뼈가. 인대가. 속상해. 이럴 줄 몰랐는데"라며 울먹였다.

image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손가락 부상을 당한 오정연./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화면 캡처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