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솔로몬·리헤이×이병찬·원슈타인·정동원, 초특급 무대 [국민가수]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1.19 14:23 / 조회 : 1392
  • 글자크기조절
image
'내일은 국민가수' 이솔로몬과 이병찬이 '스트릿 우먼 파이터' 코카N버터의 리더 리헤이와 원슈타인, 정동원과 함께 초특급 컬래버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 갈라쇼'는 TV CHOSUN과 '국민가수' TOP10이 12주 연속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하며 화려한 마침표를 찍은 '국민가수'에 보내준 시청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초특급 팬 서비스 방송이다. 이와 관련 집시총각 이솔로몬과 어린왕자 이병찬이 각자 특별한 합동 무대를 꾸미며 반전 매력을 발산, 목요일 밤을 후끈하게 달군다.

먼저 이솔로몬은 '상경부' 김동현-손진욱-조연호와 더불어 댄스계 센누나 '코카N버터'와 살 떨리는 첫 대면을 가졌다. 순박함이 철철 넘쳐흐르는 '상경부'가 카리스마 넘치는 코카N버터 앞에서 댄스 신고식을 시도하며 어디서 본적 없는 댄스로 요절복통 웃음을 선사한 것. 형용할 수 없는 '상경부'의 댄스에 녹다운 된 코카N버터는 깊은 고민에 빠졌지만, 코카N버터 수장 리헤이는 "생각보다 춤을 잘 춰서 깜짝 놀랐다. 특히 이솔로몬의 춤이 인상적이었다"며 이솔로몬과의 커플 댄스를 알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렇게 극과 극 분위기의 두 팀은 새벽까지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고, 춤의 'ㅊ'자도 몰랐던 '상경부' 팀원들은 코카N버터의 도움으로 숨어있던 댄스 DNA를 찾아냈다. 두 팀은 우여곡절 끝에 리키 마틴의 'Livin'La Vida Loca'로 선곡을 정한 뒤 각 팀의 색깔에 맞춘 힙합과 라틴으로 곡을 재탄생시켰고, 환상의 하모니와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무대를 만들어냈다. 과연 역대급 눈호강을 일으킨 이솔로몬과 리헤이의 커플 댄스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팬들의 사랑마저 번쩍 들어 올린 역도 선수 출신의 이병찬은 대세 래퍼 원슈타인과 특급 콜라보를 앞두고 '미스터트롯' 출신 정동원에게 SOS 청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병찬과 정동원은 각각 '국민가수'와 '미스터트롯' 5위라는 공감대에 이어 평소 쇼미더머니, MSG 워너비 출신 원슈타인의 팬이라는 고백으로, 기막힌 인연을 자랑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할리우드급 리액션으로 원슈타인을 환영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엇보다 이병찬-원슈타일-정동원은 발라더, 래퍼, 트롯 신동이라는 유례없는 콜라보 조합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지만, 에픽하이 'FLY'라는 뜻밖의 선곡을 만나면서 위기에 봉착했다. 처음 랩에 도전하게 된 발라더 이병찬과 태어나기도 전에 나왔던 2005년 노래에 멘붕에 빠진 2007년생 정동원이 고전을 거듭한 것. 세 사람이 이병찬의 'LB', 원슈타인의 본명 정지원과 정동원의 'J'를 합쳐 'LBJ ONE'이라는 유닛 명을 직접 완성하며 애정을 드러낸 가운데 각 분야의 키링남 세 사람의 'FLY' 무대가 기대감을 돋우고 있다.

제작진은 "TOP10이 긴장감이 넘쳤던 경연에서 벗어나 더욱 화려한 무대로 안방극장을 들썩일 전망"이라며 "멤버들의 다양한 끼와 빵빵 터지는 예능감이 대폭발할 '내일은 국민가수 갈라쇼'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 가수' TOP10이 꾸미는 특별한 무대 '내일은 국민가수 갈라쇼'는 오는 2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