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이선균 "설경구와 호흡, '저런 배우 되고 싶다'고 느껴" [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1.14 14:04 / 조회 : 582
image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의 주연배우 이선균이 14일 오후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영화 '킹메이커'는 오는 26일 개봉된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2022.01.14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이선균이 설경구와 함께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영화 '킹메이커'의 이선균이 화상 인터뷰를 통해 취재진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킹메이커'는 세상에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드라마.

이선균은 승리를 위해 치밀한 전략을 펼치는 선거 전략가 '서창대'로 분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을 믿고 따르지만, 과정보다 결과를 더 중요시해 신념과 부딪히게 되는 면면을 그려내며 설경구와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다.

이날 이선균은 설경구에 대해 "신인 때부터 롤 모델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없다고 대답했는데, 은연중에 '저런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생각했던 게 설경구 선배님이었다"라며 "이번에 호흡을 맞추면서 '저런 선배가 되고 싶다', '저런 배우가 되고 싶다'는 걸 느끼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호흡은 너무 좋았고, 선배님과 같이 한다는 게 너무 큰 영광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설경구 선배님을 보면서 선배로서의 역할, 극을 끌고 가는 주연 배우의 책임감을 많이 배우게 됐다"라며 "경구 형은 편협하지 않고 진짜 김운범 같은 큰형님이다. 무뚝뚝하지만 많은 걸 생각하고 감싸주시는 분이라 고마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킹메이커'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