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스필버그, 윤제균 감독과 대담 "'국제시장' 좋아해"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1.12.31 08:39 / 조회 : 5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티븐 스필버그, 윤제균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윤제균 감독의 특별 대담 영상을 공개했다.

31일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국제시장', '해운대' 윤제균 감독의 특별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씨네21 네이버 TV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이번 인터뷰는 다양한 공통점을 가진 두 감독의 특별한 인연과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촬영 비하인드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먼저 윤제균 감독은 스티븐 스필버그를 향해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감독"이라는 애정을 밝힌 데 이어,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재미, 감동, 새로운 볼거리 모두를 잡았다. 정말 영화가 너무 좋았다"라는 감상을 전했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역시 "영화 '국제시장'을 좋아한다. 5-6년 전에 뉴욕에서 보았는데 훌륭한 영화였다"라는 화답을 보내 지금껏 서로의 작품을 통해 소통해 온 두 감독의 뜻밖의 인연을 확인케 한다.

스필버그 감독은 뮤지컬 영화라는 새로운 장르를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언제나 내 최고의 뮤지컬이었다. 나는 항상 춤과 음악과 연기가 함께 하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는 계기를 밝혔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1957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된 전설적인 원작 뮤지컬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스필버그 감독은 "이 작품이 수십 년 동안 관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이유는 단순한 사랑 이야기가 아니라, 사랑이 편견과 편협을 초월한다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사실인 전제가 깔린 작품이기 때문이다. 사랑은 언제나 의미 있는 주제이며, 분열 또한 오늘날 중요한 주제다. 지금이 이 이야기를 하기에 가장 적절한 시기"라며 현시대에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연출하게 된 특별한 인연을 설명한 바 있다.

이어 윤제균 감독은 대부분의 배역에 왜 신인 배우들을 기용했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졌고, 스필버그 감독은 "젊은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만들고 싶었다. 원작에서도 실제 캐릭터가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이라 이를 연기할 수 있는 그 나이대 배우들을 원했다"라는 캐스팅 원칙을 전했다. 또한 그는 "실제처럼 보이게 찍는 것"을 가장 기본적인 촬영 원칙으로 삼았음을 밝히며, "영화에서 실외 장면으로 보이는 모든 건 실외에서 찍었다"라며 놀라운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끝으로 스필버그 감독은 '영웅'의 개봉을 앞둔 윤제균 감독에게 꼭 영화를 보내달라는 부탁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어 낸 것은 물론, 한국 관객들을 향해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모두가 함께 볼 수 있는 가족 영화다. 함께 울 수도 있고, 서로 의지할 수도 있는 러브 스토리"라는 메시지를 전해, 모두에게 뜨거운 감동과 전율을 선사할 이번 작품을 기대케 한다.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자신을 가둔 환경과 운명에 순응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상을 꿈꾸는 '마리아'(레이첼 지글러 분)와 '토니'(안셀 엘고트 분)의 사랑과 용기를 그린 작품. 내년 1월 12일 개봉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