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팬티 속에 손 넣는 시어머니 사연 '경악'

'애로부부' 남편 팬티 속에 손 넣는 시어머니 "피곤해하길래"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12.26 10:29 / 조회 : 1412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KY채널, 채널A '애로부부'
SKY 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연인처럼 유별나게 가까운 남편과 시어머니의 관계에 고통받고 있는 아내의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서로에게 집착하는 시어머니와 남편의 관계를 더 이상 이해할 수 없는 아내의 실화 '남편의 여자'가 공개됐다.

아내는 캠퍼스 커플로 5년 연애 끝에 다정한 남편과 결혼해 행복한 신혼을 이어갔다. 하지만 마치 남편을 연인 대하듯 하는 시어머니의 행동에 묘한 불쾌감을 느꼈다. 아내가 남편에게 이에 대해 말하자, 오히려 남편은 시어머니 편을 들며 무섭게 돌변했다.

아내가 출산한 후 어느 날 시어머니는 시아버지에게서 도망쳐 한밤중에 아들의 집으로 왔다. 의아해하는 아내에게 남편은 가정폭력으로 고통받았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털어놨다. 시어머니는 아들 하나만 바라보고 살았고, 남편은 그런 어머니를 챙길 수밖에 없었다는 이야기에 아내는 두 사람의 관계를 이해했다. 이후 시어머니는 10분 거리의 집으로 이사를 왔고, 결국 아내를 향한 질투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부부끼리 나눠야 할 모든 교감을 시어머니와 나누는 남편에 아내는 서운해했고, 문제 해결을 위해 시어머니 집을 찾아갔다. 아내는 출근한다며 나간 남편을 그곳에서 만났고, 남편이 매주 대체 휴가마다 출근한다고 해놓고 시어머니 집에서 지내왔다는 사실을 알았다.

게다가 시어머니는 자고 있는 남편의 팬티 속에 손을 넣는 황당한 행동을 보였다. 아내가 기겁하자 시어머니는 "피곤해하길래 건강 상태 확인한 거다. 너도 아침마다 꼭 확인해봐라"며 당당했다.

충격받은 아내는 남편이 시어머니와의 비정상적인 관계를 정리하길 바랐지만, 남편은 오히려 "어머니는 내가 지켜야만 한다"며 CCTV까지 시어머니 집안에 설치하며 강박적인 모습을 보였다.

시어머니의 남자 문제와 돈 문제를 대신 해결해주던 남편은 점점 스스로의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폭력적으로 변했고, 아내에게까지 손을 올리기 시작했다. 불안장애와 공황장애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내는 어떻게 해야 할지 '애로부부'에 도움을 구했다.

사연자는 MC들과 실제 전화 통화에서 "남편이 돌이 갓 지난 아이를 자기 이마까지 들어 올려서 집어 던지려 했다. 눈빛이 돌변하면 사고 칠 것 같아서 맞추고 살았다"고 털어놨다.

사연자는 뭘 잘못했는지 모르고 있는 시어머니와 남편이 변할 수 있는지 궁금해했고, MC 양재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치료 의지가 없는 분은 치료할 수가 없다. 가정을 유지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가 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또 공황장애를 오래 앓으면 우울증이 오는데, 우울증이 있다면 합리적인 결정을 하기 어렵다. 사연자에게 중요한 시기인 만큼 정신적으로 건강해지고 나서 현명한 선택을 하시면 좋겠다"고 냉정한 조언을 남겼다.

또 증거 때문에 고민인 사연자에게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는 "현재도 폭행이 반복됐고, 앞으로도 반복될 수 있다는 증거가 있어야 한다. 녹음이 가장 손쉬운 방법이며, 중요한 이야기는 문자로 생각을 전달해서 기록을 남겨라"고 당부했다. MC 최화정은 "아이와 사연자의 인생을 생각해서라도 현명하고 용기 있는 결정하길 바란다"며 사연자를 응원했다.

한편 '속터뷰'에서는 연애 한 달 만에 임신에 성공해 현재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든 Z세대 부부 이정찬, 이영주가 등장했다. 남편 이정찬은 "혈기왕성한 20대인데다가 신혼인데, 부부관계의 빈도나 횟수가 전 같지 않다. 아내가 자꾸 거부한다"고 고민을 의뢰했다.

아내 이영주는 "임신 후 배가 나오면서 압박되며 거북함을 느낀다. 점점 몸이 힘들어지니 만족도가 떨어지고, 만족도가 떨어지니 성욕도 같이 떨어진다"며 거절할 수밖에 없는 몸 상태를 털어놨다.

산부인과에 갈 때마다 부부관계가 가능한지 확인도 했다는 이정찬은 "부부관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성적인 욕구만 채우는 것이 아니라 정서적인 만족도 많이 얻고, 부부관계를 통해 서로 사랑하는 걸 느낀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영주는 "부부관계를 안 한다고 해서 사랑하지 않는 건 아니다. 소소한 애정표현도 좋기에 난 지금도 만족한다"고 뜻을 전해 두 사람의 의견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다.

최종 요구로 이정찬은 "컨디션이 좋을 땐 거부하지 않고 뜨거운 밤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영주는 "남편이 싫어졌다거나 부부관계가 싫은 건 아니다. 몸이 힘들어서 그러니 출산 때까지만 부부관계를 참아주면 좋겠다"고 최종 요구를 전했다.

이 부부의 사연에 MC 홍진경은 "아이의 미래를 위해 육아 방법, 교육 관련해서 나눌 대화들이 많은 시기인데..."라고 조심스레 말했다. MC 양재진도 "남편의 젊은 나이와 상황은 이해되지만, 생물학적 나이보단 정신적 나이가 더 중요하다. 내가 아빠가 되기 위해 어떤 게 필요한지 그런 고민을 많이 하실 타이밍인 것 같다"며 공감했다. MC들은 4대1로 이영주의 손을 들어줬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