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김수현, 드디어 마이크 잡았다 "심장 쫄깃 서사, 감탄 확신"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12.09 10:36 / 조회 : 50025
image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자백 거부, 그 이후"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이 김수현과 차승원이 다부진 눈빛과 여유로운 태도를 선보인 '피고인 발언' 현장을 공개한다.

지난 11월 27일 첫 공개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감독 이명우/ 제작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

지난 4회에서는 김현수의 새로운 변호사이자 대형 로펌 대표인 박미경(서재희 분)이 신중한을 통해 입수한 증거자료를 가지고 안태희(김신록 분)와 김현수의 형량을 거래하는 장면이 담겼다. 서재희는 김현수의 자백으로 10년 형을 받는 게 가장 최선이라고 말했고, 김현수도 할 수 없이 이에 동의했지만, 마지막에 자백을 번복해 위기가 고조됐다.

이와 관련, '어느 날' 김수현과 차승원의 'AGAIN 법정 투 샷'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김현수가 자백을 거부한 이후 공판이 진행된 상황. 김현수는 두려움에 떨던 이전 모습과는 달리 다부진 눈빛을 빛내고, 신중한은 여유로운 태도를 보여 달라진 분위기를 드리운다. 특히 마이크를 잡은 김현수가 과연 어떠한 발언을 하게 될지, 더불어 박미경에게 김현수의 변호를 뺏겼던 신중한은 어떻게 다시 김현수와 함께 있는 것인지, 두 남자는 반전을 일으킬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김수현과 차승원은 현장에서도 서로의 시너지를 최강으로 올려주는 '윈-윈케미'를 선사했다. 김수현은 한 장면에서 당황부터 고통, 결연까지 3단 감정 변화로 김현수의 복잡다단한 심정을 섬세하게 표현했고, 차승원은 의뢰인의 격해진 감정을 컨트롤하는 푸근함부터 날카로운 카리스마까지 신중한의 다양한 매력을 물 흐르듯이 발산했다. 두 사람이 흡입력 있는 열연으로 몰입감 있는 장면을 완성, 현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김수현과 차승원은 서로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바탕으로 같이 있는 매 장면을 명장면으로 탄생시키고 있다"며 "두 배우의 열연이 더욱더 휘몰아칠 심장 쫄깃한 서사와 감탄을 자아낼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