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도시' 수애, 김미숙 도발 "이용당한 거 보상받겠다" [별별TV]

오진주 인턴기자 / 입력 : 2021.12.08 23:36 / 조회 : 1111
image
/사진=JTBC '공작 도시' 방송 화면


'공작도시' 수애가 시어머니 김미숙에게 선전포고했다.

8일 밤 첫 방송 된 JTBC 새 수목 드라마 '공작 도시'에서는 성진그룹 비리를 터뜨린 윤재희(수애 분)와 정준혁(김강우 분) 부부의 모습이 보여졌다.

이날 방송에서 성진그룹 가족 모임이 펼쳐졌다. 윤재희는 고위 공직자들에게 둘러싸인 서한숙(김미숙 분) 앞에 나타나 "식사들도 안하고 뭐하시냐"고 물으며 "잠깐 뉴스라도 보시면서 숨을 돌려라. 재밌을 거다"고 했다.

뉴스에는 JBC 앵커인 정준혁이 "성진그룹 전략기획실 대외비 문건이다"며 "이 문건은 성진그룹이 정준일 회장의 경영 승계를 위해 4조 5천억 원대의 회계 조작 증거들을 입수했다"라는 방송을 하고 있었다.

사람들이 전부 떠난 자리. 서한숙과 윤재희, 단둘이 남았다. 서한숙은 윤재희에게 "제법이구나"라고 했고, 윤재희는 "쉽진 않았다. 그래서 재밌기도 했다"라고 답했다.

이에 서한숙은 "그동안 사람을 엉큼하게 속였다"라고 하자, 윤재희는 "어머니께서 저더러 '사람 고쳐 쓰는 거 아니다. 잘 감추기만 해도 절반은 성공하는 거다'고 하셨잖아요"라고 답했다.

서한숙은 "원하는 게 뭐냐"고 물었고, 윤재희는 "그동안 어머니 필요하실 때마다 아범이랑 저 저희 부부 이용하셨던 거 보상받고 싶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재희는 "어머님도 남의 입장에서 생각이란걸 해봐라. 제가 뭘 원할지 생각하고 또 생각해서 예의가 바르게 물어봐 달라. 제가 맘에 들어 할지 고민도 해보시면서"라고 도발했다.

오진주 기자 star@m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