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멘티 1박 2일’ 현대오일뱅크 K리그 드림어시스트 축구 캠프 성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12.08 11:02 / 조회 : 323
image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K리그 드림어시스트'가 12월 4일과 5일 이틀간 울산에서 축구 캠프를 열어 K리그 출신 멘토들과 축구 꿈나무들의 의미 있는 동행을 지원했다.

'K리그 드림어시스트’는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과 K리그 공식 후원사 현대오일뱅크,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이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전,현직 K리그 선수들과 유소년 축구선수들 간 1대1 멘토링을 지원하고 멘티들에게 다양한 후원을 제공한다.

이번 축구 캠프는 멘토와 멘티간 1박 2일의 장시간 교류를 통해 친밀감을 형성하고, 실제 프로 선수들의 생활과 훈련에 대한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캠프 첫날인 4일에는 울산현대 클럽하우스를 방문해 프로 선수들의 일상을 체험하고 울산 U15 팀 코칭스태프와 함께 훈련하는 시간을 가졌고, 멘토-멘티간 미니게임, 레크레이션 활동 등을 함께했다. 이날 일정에는 없던 김태환, 이청용, 조수혁 등 울산 선수들이 깜짝 방문해 멘티들에게 여러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2일 차인 5일 오전에는 고차원, 문기한, 박진포 등 K리그 선수 출신 멘토들의 강연이 진행됐다. 축구를 시작했던 이유, 축구와 학업 사이 고민, 슬럼프 극복 방법 등 다양한 주제로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오후에는 울산문수경기장 투어를 진행하고 K리그1 38라운드 최종전 울산 대 대구 경기를 관전했다.

K리그 통산 255경기에 출장한 박진포 멘토는 “멘티와 함께 운동하고 고민 상담을 하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면 더 많은 멘토, 멘티들이 참가했으면 좋겠다.”라며 캠프에 참가한 소감을 전했다.

‘K리그 드림어시스트’는 작년 1기 출범 이후 꾸준한 관심으로 올해는 2기가 활발히 활동 중이다. 연맹은 지난해 진로 교육 활성화 공로로 교육부 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또한, 프로그램 파트너인 롯데칠성음료, 푸마, 크라운, 바른세상병원이 선수 성장을 위한 축구용품, 음료, 제과, 부상치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