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남편' 한기웅, 오승아에 "이제 와서 필요 없다?" 분노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21.12.07 19:24 / 조회 : 1287
image
/사진= MBC '두 번째 남편' 방송 화면
'두 번째 남편'에서 한기웅이 오승아에게 '비즈니스 파트너'로 결혼했냐며 분노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샤론 박(엄현경 분)의 방 앞을 서성이는 문상혁(한기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상혁은 봉선화(엄현경 분)와 너무나도 닮은 샤론 박의 방 앞을 서성였다. 이 모습을 본 윤재경(오승아 분)은 "도대체 뭘 보고 있었나. 봉선화 닮은 샤론 보니까 다시 그 계집애가 생각났던 거냐"며 따졌다.

문상혁이 "걸핏하면 트집이냐. 내가 네 스트레스 해소용이냐"며 "네 남편을 동생이나 하인쯤으로 취급하는구나. 그럴 거면 나랑 결혼은 왜 했나. 넌 결혼을 비즈니스라고 했다면서"라고 말했다.

윤재경은 "당신이 비즈니스 상대라도 되나"며 문상혁의 심기를 건드렸다. 문상혁은 "내가 네 비즈니스 상대도 안 된다고? 내가 필요해서 선화랑 사실혼 관계인 줄 알면서도 날 차지해놓고, 이제 와서 내가 필요 없다는 거냐"라며 분노했다.

윤재경은 이런 문상혁에게 "우린 비밀을 공유한 동반자다. 비밀이나 잘 지키라"며 둘러댔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