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닮사' 신현빈 "한효주와 마지막 회 시청, 최희서도 챙겨 봐"[인터뷰③]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12.08 08:00 / 조회 : 811
image
배우 신현빈 /사진제공=최성현스튜디오
배우 신현빈이 친한 친구이자 동료 배우인 한효주, 최희서 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신현빈은 7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이하 '너닮사') 종영을 맞이해 스타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너닮사'는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그는 '너닮사' 촬영 당시 전작인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2'와 동시 촬영하며 바쁜 나날을 보냈다. 이와 관련해 "사실 부담감이 컸다. ('너닮사' 속) 캐릭터가 펑펑 우는 사람도 아니고 의욕을 잃은 사람처럼 비춰지기도 하고, 또 계속 해오던 캐릭터와 다른 모습을 보여야하기 때문에 감독님과 얘기를 나누는 등 피로감이 있긴했다. 하지만 잘 마무리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두 작품을 동시에 진행하는 것에 대해 "걱정도 많았다. 주변에 나와 비슷한 상황이었던 선후배들에게 물어보니 캐릭터가 다르니까 괜찮을 수도 있겠다고 하더라"며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다른 캐릭터를 연기해서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너닮사'의 분위기는 어두웠지만 촬영 현장은 좋았다. 현장에서 드라마와 같으면 괴롭기만 했을 텐데 다들 즐겁고 친하게 지내면서 많이 찍었다. 양쪽 작품을 찍다 보니까 (배우들과 감독이) 그런 걸 이해를 해주고 배려를 해줬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무탈하게 끝낼 수 있엇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의 스핀오프 예능프로그램 tvN '슬기로운 산촌생활'을 언급하며 "이걸 촬영할 때가 힐링이었다. 사실 요즘은 그렇게 모이는 자리가 없지 않나. 그래서 되게 재밌었다. 쉬면서 일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너닮사'는 뛰어난 연기 실력으로 호평을 받은 만큼, 주변 지인들에게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신현빈은 "마지막 방송을 (한)효주랑 봤는데 SNS 계정 스토리에 올리더라. 무엇보다 효주 어머니가 열혈 본방사수를 해줬다. (최)희서는 거의 챙겨봐주고 (캐릭터에) 이입해서 문자도 보내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은진이 같은 경우엔 자기도 바쁜데 열심히 봐주고 정말 긴 코멘트를 남겨주더라. 다들 재밌게 봐주는 구나 싶다. 보람차고 다행스럽기도 하다. 친구들이 봐도 미지근한 순간들이 있다. 그래서 그런 건 서로 '그건 좀..'이라고 하기도 하는데 고맙다"라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