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리버풀 이적 위한 '완벽한 오디션' 기회가 왔다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12.04 18:03 / 조회 : 2225
image
울버햄튼 황희찬. /AFPBBNews=뉴스1
울버햄튼 황희찬(25)이 최근 이적설이 돌았던 리버풀전 출격을 앞두고 있다. 현지에선 황희찬에겐 리버풀 이적을 위한 '오디션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황희찬은 5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울버햄튼과 리버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5라운드 출격을 준비 중이다. 가디언 등 현지에서는 일제히 황희찬의 선발 출전을 예고하고 있다. 선발로 나서면 최근 PL 10경기 연속 선발로 나서 시즌 5호골에 도전하게 된다.

경기를 앞두고 황희찬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앞서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시절 리버풀을 상대로 맹활약을 펼쳤던 기억이 있는 데다, 최근에는 리버풀 이적설까지 돌았던 공격 자원이기 때문이다. 황희찬에게 이번 경기가 "리버풀 이적 오디션 기회가 될 것"이라는 현지 전망이 나온 배경이다.

앞서 황희찬은 지난 2019년 10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맞대결 당시 리버풀을 상대로 1골1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세계 최고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30)를 완벽하게 무력화시킨 뒤 오른발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면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image
황희찬(왼쪽)이 잘츠부르크 시절이던 지난 2019년 리버풀 버질 반 다이크를 제치고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여기에 지난달부터 리버풀이 황희찬의 영입을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현지 보도도 잇따랐다. PL 입성 직후부터 맹활약 중인 황희찬 영입에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이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리버풀은 이미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에서도 황희찬 영입에 관심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희찬 입장에선 더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다. 특히 최근 울버햄튼이 1월 완전 영입 조항을 발동하기를 꺼려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향후 거취도 새 국면을 맞이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리버풀을 상대로 스스로를 어필할 수 있다면 리버풀 등 빅클럽들의 관심은 더 구체화될 수 있다.

자연스레 울버햄튼전을 앞둔 리버풀 현지 언론들의 시선도 황희찬에게 쏠려 있는 모습이다. 리버풀 에코는 "황희찬에게 이번 경기는 안필드(리버풀 홈구장)로 이적하기 위한 오디션으로써 완벽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주말 경기에서 황희찬의 활약에 더욱 관심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또 다른 매체인 디스이즈안필드는 두 팀의 맞대결의 핵심 포인트 중 하나로 '리버풀 이적 루머가 돌고 있는 황희찬'을 꼽았다. 매체는 "황희찬은 지금까지 9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4골을 넣었다. 이미 잘츠부르크 시절 리버풀을 상대로 1골1도움을 기록한 적도 있다"며 "울버햄튼이 완전 영입 옵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황희찬 영입을 위해선 리버풀이 다음 달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