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하게 된 방탄소년단, '2021 MAMA' 불참[종합]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12.02 17:17 / 조회 : 247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이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새 싱글앨범 'Butte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Butter'에는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들어 너를 사로잡겠다는 방탄소년단의 귀여운 고백이 담겨있다. 방탄소년단은 'Butter'를 사실상의 선 공개 싱글로 스타트를 끊고 6월 중 'Butter'가 포함된 새 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다. 2021.05.21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21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21 MAMA)에 출연하지 않는다.

'2021 MAMA'를 주최하는 CJ ENM 측은 2일 스타뉴스에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논의 중이었으나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방탄소년단이 스케줄 상 공연 영상 제작은 힘들지만 팬들을 위한 짧은 영상이라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CJ ENM 측은 방탄소년단의 불참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정부의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의 영향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3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들에게 열흘간 자가격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방탄소년단은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일정을 소화 중이다. 이들은 지난 11월 27일 시작한 대면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를 위해 미국에 머물고 있다. 오는 3일에는 미국 최대 라디오 네트워크인 아이하트라디오가 여는 현지 최대 연말 투어 '2021 징글볼 투어' 무대에도 오른다.

'2021 징글볼 투어' 직후 귀국한다 하여도 방탄소년단은 10일 간 자가격리를 피할 수 없으며, 11일 열리는 'MAMA' 시상식 참석도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의 국내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2021 MAMA'는 오는 11일 오후 6시(한국시간) 전 세계 생중계된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