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가 쏜다' 김호영, 브라질리언 왁싱 고민男에 "난 이틀 전에 했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12.01 13:33 / 조회 : 79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IHQ


'언니가 쏜다!' 김호영이 거침없는 입담으로 유쾌한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지난 11월 30일 방송된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언니가 쏜다!' 19회에서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3MC(손담비, 소이현, 안영미)와 취중진담을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3MC는 '쇼타임'이라는 주제에 맞게 각자의 화려함을 뽐낸 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도 잠시, 미러볼을 들고 "나를 반겨라"고 외치는 김호영의 등장에 패배를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연예계에서도 소문난 '인싸'인 김호영은 "손담비 씨는 공연을 같이한 적이 있다. 안영미 씨는 이국주 씨 덕분에 알게 됐다. 소이현 씨는 얼마 전에 백화점에서 스치듯 만났다"라며 3MC와의 친분을 과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김호영은 "처음 본 사람이 자기 고민을 그 자리에서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우는 사람도 있다"라며 고민상담소를 진행했다. 첫 번째는 여자친구가 브라질리언 왁싱을 강요한다는 남성의 사연이었다. 이를 들은 김호영은 "왁싱에도 초급, 중급, 고급으로 종류가 있다. 초급부터 도전해봐라"고 조언했고, "해봤느냐?"라는 질문에 "이틀 전에 했다"라고 솔직하게 답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번째는 6개월 동안 쫓아다녀서 여자친구와 사귀게 됐지만 일주일 만에 마음이 식어버렸다는 남성의 사연이었다. 이를 들은 안영미는 "나도 20대 때 살짝 이런 나쁜 기운이 있었다. 그런데 한 번 크게 데이고 나면 역지사지가 된다. 그때부터 내가 나를 내려놓고 나한테 솔직해지더라"고 조언했고, 소이현은 "난 연애할 때 여자분의 위치였다"라며 안타까워했다. 김호영은 "다음번에 너 누굴 사랑한다면, 너 같은 사람 꼭 만나기를"이라고 김현정의 '멍' 노래로 일침을 가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처럼 다양한 사연에 거침없는 조언을 건네던 김호영. 끝으로 그는 "일에 있어서의 방향성과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드라마에서 내 모습을 연기한 적이 없는데도 사람들은 내가 이런 모습으로 출연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속내를 털어놨고, 손담비, 소이현은 "현란한 모습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만능이다"라고 격려했다. 이에 힘을 받은 김호영은 "이 장소, 이 음식, 뭐하나 질리는 게 없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내며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언니가 쏜다!'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 채널 IHQ와 드라맥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