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청' 이학주 "시즌2 하면, 김성령과 청와대로 가고파" [인터뷰]

웨이브 오리지널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김수진 역

신사=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11.30 16:49 / 조회 : 1461
image
배우 이학주 /사진제공=웨이브
배우 이학주가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시즌2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이학주는 30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연출 윤성호, 이하 '이상청') 인터뷰를 가졌다. 극 중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정은(김성령 분)의 수행비서이자 정책보좌관 대행 김수진 역을 연기한 이학주는 시즌2에 대한 질문에 "김성령 선배가 '이상청'이 '오징어게임'보다 재밌다는 댓글도 있다고 하셨는데, 시즌2에 들어가면 같이 청와대로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학주는 이어 "아직 많이 안 풀린 배해선(차정원 역) 선배님과의 관계도 재밌는 요소다. 나도 궁금한 이야기다. 차정원과 김수진 캐릭터는 어느 정도 같은 결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시즌2에는) 이정은 장관과 김수진이 다른 입장에 있으면 재밌을 것 같고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이학주는 진중하지만 코믹함이 결합된 캐릭터 김수진 역을 통해 블랙 코미디 장르에 도전했다. 이학주는 연출을 맡은 윤성호 감독에게 의지하며 촬영에 전념했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은 꽉 짜여 있더라. 나는 따라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감독님 머릿속에 필요한 컷들과 표정이 다 있어서 그걸 맞추는데 훨씬 집중을 했다"고 전했다.

이학주는 극 중 김수진을 현실성 있고 생동감 있는 캐릭터로 소화했다. "동물을 캐릭터로 잡는 걸 좋아한다"는 이학주는 김수진이 여우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순간순간 어디에 붙어야 하고 머리를 굴리는 모습이 내가 여우에게 가진 편견이었다. 그런 것들을 보여주고 싶었다. '마이네임'에서도 머리를 굴리지만 티가 안 난다. 여기서는 표정도 쓰고 고개도 많이 움직인다. 표면적으로 드러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상청'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일주일간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 12일 웨이브를 통해 12회 전편이 공개됐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