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지옥' 인기 실감 못해..전세계 1등이라니 기분 좋다"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11.30 11:54 / 조회 : 937
image
박정민 /사진=넷플릭스


배우 박정민이 '지옥'의 인기를 실감하지는 못했지만, 전 세계서 사랑 받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30일 오전 화상인 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지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박정민인 '지옥'에서 배영재 역할을 맡았다.

박정민은 '지옥' 1위 소감과 주변 반응을 묻는 질문에 "기분은 좋은데 아직 체감을 못하고 있다. 제 주변에서는 폭발적인 반응 같은 건 없다. 많이들 안 봤는지, 재미가 없는지 그렇게 연락이 오지는 않는다"라며 "고등학교 친구들이 연락이 뜸하다가 연락이 왔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고등학교 담임 선생님께서 '지옥'을 보시고 연락을 주셨다"라고 밝혔다.

박정민은 "사실 '지옥'이 저에게 이런 좋은 선물이 될지 몰랐다. 예상을 전혀 안했다. 놀러가듯이 가서 촬영하고, 감독님하고 놀다가 오는 것처럼 유독 편하게 촬영했다"라며 "그래서 이 작품이 저에게 그렇게 좋은 선물이 될지 예상을 못했는데 이 드라마가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다고 하니 기분 좋다. 모르긴 몰라도, 제가 참여한 작품 중 가장 많은 사람들이 본 작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넷플릭스 톱10 웹사이트에 따르면 '지옥'은 공개 후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비영어) 부문 정상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 일주일의(11/15~21) 시청 시간을 집계한 것으로, '지옥'은 공개 후 단 3일 동안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한국은 물론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자메이카, 나이지리아 등 총 12개국에서 TOP 10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인도, 미국, 프랑스, 독일 등 59여 개국에서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켰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