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빈 "♥이광수, '술도녀' 진짜 재미있다고..키스신·베드신 의식 안 해"(인터뷰③)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12.02 08:00 / 조회 : 1234
image
배우 이선빈 /사진=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배우 이선빈(27)이 연인인 배우 이광수 역시 '술도녀'를 재미있게 봤다고 전했다.

이선빈은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티빙 웹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이하 '술도녀') 종영 관련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술도녀'는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 미깡 작가의 다음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을 원작으로 한다.

'술도녀'는 베테랑 예능 작가 안소희(이선빈 분), 발랄한 요가 강사 한지연(한선화 분), 종이접기 유튜버 강지구(정은지 분)의 30대 여자들의 우정과 사랑, 가족, 직장 등 현실 고민을 담아 시청자들에게 큰 공감을 얻었다. 이에 입소문을 탄 '술도녀'는 역대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주간 유료가입 기여 1위, 첫 공개 후 9일 만에 티빙 네이버 검색량 6배 증가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이선빈은 '술도녀'에서 코믹 연기의 정수에 도전한 바. 코믹 연기에 일가견이 있는 연인 이광수에게 어떤 피드백을 받았는지 묻자 이선빈은 "굉장히 재미있게 본방사수를 했다고 하더라. 되게 응원도 많이 해주고 재미있어 했다. 나도 이렇게까지 바로 반응을 받으면서 (이광수가) '진짜 재미있다'고 해주더라. 그런 반응을 받으면 나도 부끄러워했다"며 웃었다.

image
배우 이선빈 /사진=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이선빈은 최시원과 극중 러브라인으로 얽히며 키스신과 베드신을 다수 소화하기도 했다. 현실 남자친구가 의식되진 않았을까. 이선빈은 "따로 의식한 건 없었다. 애초에 대본을 읽고 신을 찍으면서 (동선에서) 준비된 신이 없었다. 나와 시원 오빠는 어떻게 이걸 웃기게 만들어갈까 생각했다"며 "남녀 배우가 (키스신, 베드신에서) 그렇게 하기 어려운데 서로 '더 웃기게 이렇게 하자'고 했고, 찍으면서 너무 웃겼다. 침대에서 떨어지는 장면도 시원 오빠 아이디어였다"고 말했다.

그는 최시원의 현장 모습에 대해 "시원 오빠가 참 즐거워하면서도 힘들었을 거다. 오빠가 저희를(이선빈, 한선화, 정은지) 보면 즐거운가 보다. 세 명이서 떠들고 있는 걸 굉장히 재미있게 봐주셨다. 시원 오빠가 역사적인 얘기, '서프라이즈' 프로그램의 얘기를 해주면 저희 셋은 선생님의 재미있는 얘기를 듣는 것처럼 재미있는 시간이 많았다. 시원 오빠가 '너네 같은 애들 처음 본다'면서도 '드라마 하면서 이렇게 친해지는 게 좋은 거다'라고 해주셨다"고 훈훈한 촬영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