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연예인도 상처 받아"..자극적 보도에 호소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11.28 18:04 / 조회 : 663
image
방송인 홍석천/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방송인 홍석천이 자극적인 보도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홍석천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렘에 "나에 대한 기사를 써줘서 감사하다. 조금 아쉬운 건 내가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나온 이유는 이게 아니다. 그런데 제목이 이렇게 되니 내가 아직도 가족들에게 인정 못 받은 사람처럼 얘기한 거 같다"라고 밝혔다.

그는 "선보라는 얘기는 벌써 몇년 전이고 지금은 엄마, 아빠, 누나들 다 날 이해하고 응원하고 잘 지내고 있다"라며 "내 정체성에 대해 어찌 다 이해하겠냐만은 날 사랑하는 마음은 변함없고 나 또한 부모님께 사랑 표현을 많이 하며 산다"라고 말했다.

또한 "기사 댓글을 보니 또 욕이란 욕은 다하고 있다. 정확치 않은 정보들이 쌓이면 사람들은 그냥 자기들 편하게 기억한다"라며 "연예인이면 '그정도 견뎌야지' 하겠지만 연예인도 사람인지라 마음에 상처가 곪게 된다"라고 호소했다.

image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캡처
지난 27일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홍석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커밍아웃 이후 바뀐 자신의 삶과 그동안 겪었던 고통들에 대해 털어놨다.

당시 그는 "2000년도에 커밍아웃했다"라며 "매번 거짓말을 했는데 이걸 어떻게 해야할까 하다가 결심했다. 준비를 하는데 인터뷰 요청이 와서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선언하면 한동안 방송을 못할 것이고 이 시간에 해외에서 연출 공부를 하려고 했다. 부모님께 말씀을 드렸다. (부모님이) 나의 결정을 번복시킬 것 같기 때문이다"라며 "끝까지 난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런데 '왜 이렇게 욕을 먹어야 하지' 싶어서 싸움을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오은영은 "커밍아웃한 이유는 어찌됐든 자기 자신에 대한 가치를 인정하고 싶었던 거 같다. 어떤 모습이어도 살아갈 가치가 있고 단단하게 뿌리를 내리고 싶어서 그랬던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끝내 눈물을 보이며 "난 안 다치려고 노력하고 했다. 그런데 갑자기 날 무장해제시키는 분들을 보면 안기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답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