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목소리] 박건하 감독, “홍명보 감독님께 미안한 마음 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11.28 17:31 / 조회 : 568
image


[스포탈코리아=수원] 수원 삼성 박건하 감독이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수원은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K리그1 37라운드 홈경기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수원은 파이널 A 일정 돌입 후 3연패를 했다. 이날 무승부로 연패를 끊었다.

박건하 감독은 “파이널 A로 들어온 뒤 연패했는데 그것을 끊은 것에 의미가 있다”며 “마지막 홈경기여서 선수들이 승리하기 위한 의지가 돋보였다. 전반전에 페널티킥을 허용했는데 노동건이 막으면서 승부의 분수령이 되지 않았나 싶다. 홈에서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칭찬한다. 아쉬움도 남는 경기였다”고 전했다.

그는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았고 후반전에 어려운 상황을 맞이했지만, 찬스를 살리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며 아쉬웠던 부분을 밝혔다.

상대했던 울산은 수원과 무승부로 승점 1점 추가에 그치며 선두 전북 현대와의 승점 차가 2점으로 벌었다. 홍명보 감독은 우승 경쟁으로 갈 길이 바쁜 울산을 막은 수원이 야속하게 느껴질 수 있었다. 게다가 박건하 감독과 홍명보 감독은 대표팀 코칭스태프로 함께 한 막역한 사이다.

박건하 감독은 “너무 중요한 경기에서 만났다. 울산은 우승에 중요한 길목이었고 우리는 홈에서 마지막 경기에 승리하지 못했다. 좋은 경기를 하기 위해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우승을 위해 싸우는 홍명보 감독님께는 미안한 마음도 있다. 여러 가지 어려웠지 않나 싶다”고 속내를 전했다.

박건하 감독은 올해를 정리해달라는 질문에 “많은 것을 배운 한 해다. 감독에 대한 경험이 많지 않은데 많은 경험을 했다. 아무래도 전반기의 좋은 모습과 후반기에는 어려웠던 부분들이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면서 “전반기를 잘했기에 결과적으로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한 해다. 파이널A에서 좀 더 보여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는데 아쉽다. 내년을 준비하는 데 있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수원은 시즌 최종전을 수원FC와의 ‘수원 더비’로 치른다. 박건하 감독은 “파이널 A 들어와서 아직 1경기도 못 이겼다. 수원FC와 마지막 경기다. 다른 것보다 승리로 장식하고 싶다”며 마지막 경기는 승리해서 팬들에게 기쁨을 선사하겠다고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