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전지현, 오정세 범인 의심.."고민시 실종날 산에 있었다"[별별TV]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11.27 21:48 / 조회 : 732
image
/사진=tvN '지리산' 방송화면 캡쳐
'지리산'에서 전지현이 오정세를 의심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에서는 서이강(전지현 분)이 정구영(오정세 분)을 범인으로 의심한다고 말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서이강은 "현조(주지훈 분)가 사고나기 직전 검은다릿골에 있었다"면서 정구영과 박일해에게 그곳으로 가보자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는 정구영을 의심하는 서이강의 계획이었다. 서이강은 박일해와 따로 만나 "직원 중 한명이 분명하다. 범인은 직원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면서 정구영을 범인으로 의심해야 한다고 알렸다.

이에 박일해가 놀라자, 서이강은 "다원이(고민시 분)가 실종된 날 산에 있었다. 대장님 장갑을 손에 넣기 쉬웠을 거다"고 덧붙였고, 박일해는 "네가 위험해질 수도 있다"면서도 그의 작전을 돕기로 했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