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모두가 힘든 시기에 개인적으로도 힘들었다" 고백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11.27 16:31 / 조회 : 774
image
/사진=유튜브 '차린건 없지만' 방송화면


가수 청하가 최근 개인적으로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청하는 지난 2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차린 건 없지만'에서 여러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청하는 신곡 컴백 근황을 전하며 "이번에는 스페셜 싱글이라 방송 활동을 안한다. 모두가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그 시기에 개인적인 힘든 시기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영지는 청하에게 "힘든 시기를 어떻게 버티냐"고 물었고 청하는 "사실 지금이 더 뷰티풀하다. 냉정하게 따지면 지금"이라며 "연습생 시절이나 댄서 활동할 땐 이 직업을 너무 갈망했던 시간이 세게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이영지는 청하를 향해 "백댄서와 댄서의 개념을 없앴다고 생각한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댄서 대중화에 일조했지만, 그 전에 언니도 있었다"고 말했고, 청하는 "뒤에 있다고 백댄서라면 우리가 프론트싱어는 아니니까"라고 답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