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신혜 CP "새로운 스타 탄생보며 기쁨, 희열 느껴"(인터뷰①)[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41) CJ ENM 음악콘텐츠본부 전략기획 윤신혜CP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12.01 10:30 / 조회 : 1126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2021.11.17 엠넷 윤신혜CP 스타메이커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글로벌 스타메이커'로 급부상한 연출자가 있다. CJ ENM 음악콘텐츠본부 전략기획 윤신혜CP(책임프로듀서)다.

윤신혜(46) CP는 지난 10월 22일 종영한 엠넷 '걸스플래닛999:소녀대전'(이하 '걸스플래닛999')의 책임자로 'Kep1er(케플러)'를 탄생시켰다.

윤신혜 CP는 그간 MAMA(Mnet ASIAN MUSIC AWARDS ), 케이콘(KCON) 등 글로벌 무대에서 K팝 가수들을 알려온 인물이다. 그는 '트렌드리포트 필 시즌1', '아찔한 소개팅' 등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외에 '엠카운트다운' '윤도현이 머스트' 등의 음악 프로그램을 연출한 바 있다.

그리고 2021년, '걸스플래닛999'의 총괄프로듀서를 맡아 예비 글로벌 걸그룹 스타를 만들어 내며 주목 받았다. 사실 '걸스플래닛999'의 국내 반응은 엠넷의 대표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보다 크지 않았다. 그러나 한국 외에 아시아권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한동안 뜸했던 해외 팬 유입으로 앞서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 조작 논란으로 하락한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의 부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김신영 PD 등 제작진과 함께 한중일 걸그룹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윤신혜 CP. 새로운 '스타메이커'로 그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2002년 엠넷 입사 이후, 외부에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연출자다. 그간 연출한 프로그램과 함께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드려요.

▶ 부끄럽네요. '트렌드리포트 필 시즌1'의 기획, 연출을 맡으면서 처음으로 메인 PD가 됐어요. 이후 MAMA, 케이콘 등의 총연출 맡았어요. 2011년, 2015년, 2016년, 2018년 MAMA 총연출을 했어요. 2019년에는 총괄 CP로 MAMA를 함께 했죠. 엠넷에서는 주로 글로벌 쇼 프로젝트를 진행했어요.

-대중에게 얼굴이 많이 알려지지 않은 연출가인데, PD가 된 계기가 궁금하네요.

▶ 제가 사실 'TV광'이었어요. 문화에 관심이 굉장히 많았죠. 이야기를 만든다거나, 공상을 좋아했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고등학생 때부터 방송 PD, 기자가 하고 싶더라고요. 그렇게 이쪽(방송)을 기웃거리다가 자연스럽게 방송을 보게 되면서 PD가 됐죠.

-여러 방송사가 있는데, '엠넷'을 선택한 이유가 있나요.

▶ 아시는 분들은 아실 거예요. 과거 엠넷은 음악 프로그램이 주축을 이뤘죠. 또 새로운 장르에 도전할 수 있어서 다른 방송사보다 선택하게 되는 계기가 됐죠. 당시(2002년 초반) 자유롭고, 트렌디한 채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 내가 이곳에서 새로운 뭔가를 할 수 있겠구나' 싶어서 엠넷을 선택하게 됐죠.

-엠넷 입사 후 만족도는 어땠나요. 지상파 3사(KBS, MBC, SBS)에서 드라마, 예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쏟아냈기에 새 프로그램 제작에 스트레스도 많았을 것 같아요.

▶ 당시 엠넷의 PD들은 타방송사보다 굉장히 젊었어요. 그래서 저는 스트레스 받으면서 일을 한다기보다 좋아하는 분야에서 일한다는 마음이었죠. 좋아하는 분야, 장르가 있다면 스스럼 없이 이야기 나눴죠. 그러면서 재미있게 일을 했던 것 같아요.

-PD라는 직업으로 어느 덧 20년 넘게 지냈는데, PD라는 직업에는 만족을 하나요.

▶ 저는 만족해요. 물론, PD라는 직업이 힘이 들긴 해요. 체력적으로도 그렇고, 개인 시간을 많이 갖질 못하죠. 저는 이 일이 재미없어질 때 그만 둘 생각이에요. 지금은 아니에요. PD로 일하면서 느낀 게, 새 프로젝트를 기획할 때마다 두근거려요. 또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 호기심도 생기더라고요. 새로운 콘텐츠를 시도한다거나, 새 장비를 사용할 때. 그 순간이 즐겁더라고요. 그 맛을 잊지 못해요. 이번에 '걸스플래닛999'를 하면서 새로운 스타가 탄생하는 현장을 지켜보니까 기쁨과 희열을 느끼게 되더라고요. 제가 무대(공연)를 많이 했는데, 아티스트와 함께 만드는 시간, 팬들의 실시간 반응 등은 아티스트(가수)들 못지 않은 희열을 느껴요.

image
2021.11.17 엠넷 윤신혜CP 스타메이커 인터뷰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리얼리티, 오디션 프로그램을 두루 섭렵했잖아요. 두 장르의 차이점은 뭘까요.

▶ 일단, 오디션 프로그래미 '진짜 리얼리티'라는 생각이 들어요. 공연도 있고, 인물도 있잖아요. 그리고 그 안에서 참가자들이 준비하는 과정, 공연을 위해 연습하는 모습까지 모두 리얼이에요.

두 장르의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리얼리티 프로그램은 회차나 시즌 등으로 흐름이 있어요. 오디션은 공연을 만드는 리얼리티, 참가자의 성장기가 있죠. 이게 다 모이면, 하나의 프로그램이 되는 거고요. 오디션 프로그램은 예상하지 못한 일이 참 많아요. 끝난 후에 참가자나 대중에게 어떤 영향이 끼치게 될지 고민도 해야 되고요. 아무래도 리얼리티 예능보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더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하게 되는 것 같네요.

-윤신혜 CP에게는 리얼리티, 오디션 프로그램 중 어느 쪽이 더 잘 맞을까요.

▶ 일단 크게 다르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저는 PD니까, 기획하고 참여하게 된다면 당연히 해야 하는 거잖아요. 쇼(공연), 리얼리티 그리고 오디션 프로그램까지 (연출) 방식은 다 비슷하다고 생각해요. 단, 어떻게 이끌어 갈 것인지, 어떻게 시작할 것인지는 다르긴 하죠.

-(인터뷰②)에서 이어.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