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수가 없다' 현대건설, 창단 첫 11연승 대업 달성... 흥국생명 6연패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11.26 21:03 / 조회 : 1367
image
현대건설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KOVO
현대건설이 개막 11연승을 내달렸다. 창단 최다 연승 신기록이다.

현대건설은 26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흥국생명에 세트스코어 3-1(25-23, 18-25, 25-18, 25-20)로 이겼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개막 후 11연승을 내달렸다. 11승 무패(승점 32)다. 1위를 굳건히 지켰다. 2위 KGC인삼공사(8승 2패)와 무려 승점 8점 차가 났다. 반면 흥국생명은 6연패에 빠졌다. 2승 9패(승점 6)으로 5위 자리를 유지했다.

야스민이 23득점, 양효진이 16득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캣벨이 양 팀 최다 28득점을 올렸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세트 중반까지는 팽팽한 접전으로 펼쳐졌다. 하지만 조금씩 흥국생명이 분위기를 주도해나갔다. 캣벨의 활약이 돋보였다. 12-12에서 캣벨이 연속 오픈 득점을 성공시키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이어 김미연의 서브 에이스까지 터졌다. 캣벨의 블로킹과 이주아의 속공 득점으로 19-14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현대건설의 집중력은 대단했다. 22-22 동점을 만들더니 정지윤의 강타로 역전까지 성공시켰다. 흥국생명의 리시브는 흔들렸다. 야스민의 퀵오픈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든 현대건설은 정윤주의 공격 범실로 1세트를 따냈다.

흥국생명은 무너지지 않았다. 오히려 2세트를 따내는 저력을 보여줬다. 캣벨, 정윤주, 김미연이 나란히 6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현대건설에서는 야스민이 3득점에 그치면서 공격이 풀리지 않았다.

하지만 현대건설이 3세트를 따내며 우위를 점했다. 2세트에서 공격성공률 40%에 그쳤던 야스민이 다시 살아났다. 71.4%까지 끌어올렸다. 범실이 9개로 많긴 했지만 블로킹 5개를 잡아내며 7점차의 승리를 따냈다.

승부처가 된 4세트는 초접전이었다. 흥국생명에 변수가 생겼다. 3세트 막판 손목 통증을 호소한 김미연이 결국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리베로 김해란도 마찬가지. 결국 흥국생명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11-11에서 양효진의 속공에 이어 야스민의 블로킹이 나왔다. 오히려 캣벨은 공격 범실을 범하고 말았다. 16-13에서 교체 투입된 황연주는 퀵오픈과 오픈 득점을 연달아 성공시키면서 개인 통산 5500득점을 완성했다. 팀 동료 양효진(32)에 이어 역대 2호다.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20점 고지를 먼저 올랐고, 그대로 승리를 완성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