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후 버려져, 유산" 고세원, 전 여친 폭로에 사과 [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11.26 17:02 / 조회 : 61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배우 고세원이 사생활로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고세원은 26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2017년 이혼을 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 노력을 하고자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세원은 2011년 가수 오렌지라라(신라라)와 결혼했다. 이후 이혼 사실은 알려지지 않았다. 고세원은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K씨한테 임신한 뒤 버려졌고 유산했다"고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해 K씨와 교제했다는 글 작성자는 "K씨가 가지고 있는 내 나체사진이라도 삭제시킨 것 확인시켜 달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날 협박죄로 고소한다고 기다리라 한 뒤 날 차단시켰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이후 K씨가 배우 고세원이라고 폭로했다. 작성자는 "고씨는 2017년초에 이혼했다고 했다. 나 상간녀 아니다. 확인하고 만난 거다. 고씨 어머니께서도 아들 이혼한 거 맞다고 했다. 서로 집 오가며 만났고, 내가 상간녀면 천벌을 받겠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핸드폰 자동 녹음 설정이 돼 있다. 고씨랑 통화 했던 모든 통화가 녹음돼있다. 증거는 충분하다"고 전했다.

다음은 후너스 엔터테인먼트가 전한 고세원의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고세원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저는 2017년 이혼을 했습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