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남편' 차서원, 지수원에 "회사 후계자" 약속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11.25 19:25 / 조회 : 748
image
/사진= MBC '두 번째 남편' 방송 화면
'두 번째 남편'에서 차서원이 지수원에게 회사의 후계자가 돼 세계적인 회사로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주해란(지수원 분)이 윤재민(차서원 분)의 방에 방문했다.

주해란은 무언가에 집중하고 있는 윤재민에게 "너무 무리하는 것 같다. 왜 이렇게 갑자기 열심히인 거냐"고 물었다.

윤재민은 "엄마 꿈 이뤄주려고요. 이젠 제 꿈이기도 하고. 아버지 뒤를 이어서 우리 회사를 세계적인 회사로 키울 거예요. 아버지가 왜 그토록 베스트가 되고 싶어 했는지 알 것 같아요. 힘이 있어야 제가 사랑하는 사람을 지킬 수 있거든요"라며 윤재경(오승아 분)이 아닌 자신이 후계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