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21' 김요한, 코로나19 확진 "첫 방송 24일로 연기"[전문][공식]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11.14 16:32 / 조회 : 8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학교2021' 배우 김요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학교2021' 제작진은 14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11월 1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곧바로 전체 스태프와 출연진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김요한 배우가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그 외 스태프 및 출연진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김요한 배우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상태"라며 " 보조 출연자와 김요한 배우 모두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끝내고 2주가 지난 상황이며, 두 사람 간에 밀접 접촉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학교2021' 첫 방송 날짜와 당초 예정됐던 제작발표회 일정이 한 주 연기됐다.

한편 '학교2021'은 입시 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그린다.

◆ 이하 '학교2021' 제작진 입장 전문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학교2021' 출연진 코로나 확진 및 편성 관련 공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11월 1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곧바로 전체 스태프와 출연진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김요한 배우가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그 외 스태프 및 출연진 전원은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현재 김요한 배우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상태입니다. 보조 출연자와 김요한 배우 모두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끝내고 2주가 지난 상황이며, 두 사람 간에 밀접 접촉은 없었습니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통해 예방에 온 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첫 방송 일정은 한주 미루어 11월 24일로 결정하게 되었고, 이에 따른 제작 발표회도 한 주 미루어지게 되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더 이상 확진이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 KBS '학교 2021' 제작진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