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승자' 첫방..탈락 후보 1순위 이수근 지명 순간 5.8%[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11.14 13:01 / 조회 : 9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KBS 2TV '개승자'가 새로운 도약을 시작했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새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 '개승자' 첫 방송은 전국 기준 시청률 5.0%를 기록했다.

특히 김준호가 탈락 후보 1위로 이수근을 지명하는 순간에는 분당 시청률이 5.8%를 기록했다.

'개승자' 1회에서는 개그 무대를 준비하는 코미디언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준형, 김준호, 김대희, 이수근, 변기수, 윤형빈, 유민상, 김원효, 박성광, 이승윤, 김민경, 오나미까지 12명의 팀장이 한 자리에 모였고 29기 이하 기수의 KBS 공채 코미디언들로만 구성된 신인 팀이 히든 팀으로 깜짝 등장해 뭉클한 장면을 선사했다.

또한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팀장들이 뽑은 우승 후보 및 1차 탈락 후보가 발표돼 쫀쫀한 긴장감을 안겼다. 우승 후보로 박준형, 이수근이 선정된 가운데 김준호가 이수근을 탈락 후보로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걸출한 개그 내공과 탄탄한 경력, 남다른 코미디 사랑을 선보여온 김준호, 이수근이 '개승자'에서 보여줄 신경전에도 기대감이 증폭됐다.

1라운드 첫 번째 승부로 경연 추첨 순서에서 1번을 뽑은 박성광 팀과 2번을 뽑은 이수근 팀의 대결도 화제를 모았다. 박성광 팀은 '개승자 청문회'로, 이수근 팀이 '아닌거 같은데'로 맞붙었고 개그 판정단 투표 결과에 따라 이수근 팀의 1라운드 생존이 확정돼 다음 대결에 궁금증을 더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