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남편' 정성모, 엄현경 버린 범인이었다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11.08 19:53 / 조회 : 1093
image
/사진= MBC '두 번째 남편' 방송 화면
'두 번째 남편'에서 정성모가 엄현경을 버린 주범으로 밝혀졌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대국(정성모 분)의 젊은 시절이 그려졌다.

윤대국은 당시 결혼해서 딸까지 있었던 주해란(지수원 분)을 사랑했고 주해란을 빼앗기 위해 남편과 딸을 제거한 것이다.

주해란의 친딸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들은 윤대국은 "왜 이제야 나타난 거냐"라며 말했다. 당시 어린 봉선화(엄현경 분)를 급류에 떠내려간 것으로 주해란에게 설명했다.

이어 윤대국은 윤재경(오승아 분)이 주해란의 딸을 처리했다는 소식을 듣고 "역시 내 핏줄 아니랄까 봐 미리 손을 썼다"며 흐뭇해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