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NEW 히어로' 마동석 "길가메시, '이터널스'의 든든한 보호자"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10.28 11:03 / 조회 : 950
image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마동석이 마블 영화 '이터널스'에서 맡은 길가메시 역에 대해 "든든한 보호자이자 강한 펀치를 가지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28일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측은 영화 '이터널스'에서 각기다른 개성과 능력으로 관객들과 만남을 앞둔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의 소개가 담긴 '새로운 히어로' 영상을 공개했다. 그동안 보지 못했던 각 캐릭터별 능력과 성격이 돋보이는 장면들이 모두 공개돼 시선을 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image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세르시 역을 맡은 젬마 찬은 "'이터널스'는 여러 문제를 가지고 있는 10명의 한 가족과 같다"면서 흥미로운 조합의 히어로들이 모여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가 맡은 캐릭터에 대해 "세르시는 물질 조작 능력이 있다. 또 다른 이터널스의 멤버 이카리스와 오랜 세월 연인 사이이기도 하다"면서 마블 히어로 작품에서 본 적 없는 세기의 사랑을 펼치는 캐릭터들의 특별함을 만나볼 수 있다고 전했다.

하늘을 날아다니며 강력한 에너지 광선을 발사하는 이카리스 역의 리차드 매든은 "이카리스는 이터널스의 충직한 수호자"라고 이야기 하며 그동안 본 적 없는 강력한 모습을 엿볼 수 있을 거라 했다. 지성의 발명가 파스토스 역을 맡은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는 "파스토스는 어떤 기술이든 조합해 뭐든 만들 수 있는 히어로다"라며 인류의 발전에 큰 도움을 준 캐릭터임을 강조했다.

안젤리나 졸리가 맡은 테나는 전쟁의 여신으로 등장한다. 안젤리나 졸리의 "테나는 에너지로 다양한 무기를 만드는 능력이 있는 히어로다"라는 설명처럼 창과 검을 양손에 쥔 채 화염 속을 누비는 테나의 강렬한 액션신들은 보는 이들의 눈길을 완벽히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터널스' 중 가장 강력한 힘을 가진 길가메시 역의 마동석은 "길가메시는 이터널스의 든든한 보호자이자 강한 펀치를 가지고 있다"라는 캐릭터 설명을 더했고, 함께 공개된 길가메시의 폭발적인 파워가 돋보이는 액션 장면들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image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마블의 첫 청각장애인 히어로 마카리 역에는 로런 리들로프가 분했는데 "마카리는 굉장히 빠르고 의리도 있다"라며 극중 그의 활약이 어떤 식으로 펼쳐질지 기대해 달라 전해 궁금증을 더했다. 유일한 10대 배우로 출연을 예고한 리아 맥휴는 환상을 만들 수 있는 스프라이트 역을 맡았다. 그는 "스프라이트는 비꼬는 투로 말할 때가 많은데 특히 킨고한테 그래요"라며 킨고와의 남다른 케미에 대해서도 전했다.

다른 이터널스 멤버들과 달리 발리우드 최고의 스타로 살아가고 있는 킨고 역은 쿠마일 난지아니가 맡았다. "킨고는 자아도취가 좀 심하죠"라는 배우의 멘트와 함께 발리우드 스타로 살아가는 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다양한 작품을 통해 국내 관객들에게도 얼굴을 알린 배리 케오간은 드루이그 역을 맡았다. "드루이그는 정신 조종 능력을 가지고 있다. 자신만의 신념이 강하고 무분별한 폭력은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인물이다"면서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드루이그'의 성격과 능력에 대해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이터널스의 위대한 리더 에이잭 역을 맡은 셀마 헤이엑은 "에이잭은 이터널스의 리더격 캐릭터다. 치유 능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다양한 캐릭터 사이에서 그의 능력을 주의 깊게 봐달라 전했다.

각각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성격과 능력이 차츰 공개되면서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10인의 배우들은 "이터널스는 오늘날의 세상을 대변하는 슈퍼 히어로 팀이다. 모든 멤버가 독특하고 특별하다. 특히 이번 작품은 마블 영화 사상 최고의 스케일을 자랑한다. 정말로 이런 영화는 처음일 것이다"라며 아낌없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