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리버풀 등 리그컵 8강 진출... 맨시티 충격 탈락(종합)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10.28 06:34 / 조회 : 1820
image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28일 열린 번리와의 카라바오컵 16강전 루카스 모우라 선제골 이후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토트넘과 리버풀, 레스터 시티 등이 2021~2022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에 진출했다.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는 승부차기 끝에 16강에서 탈락했다.

전날 첼시와 아스날, 선덜랜드(3부)가 8강에 선착한 가운데 28일(한국시간) 열린 대회 16강전 5경기를 통해 토트넘과 리버풀, 레스터 시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브렌트포드가 8강 대열에 합류했다.

토트넘은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16강전에서 후반 23분에 터진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를 거두고 두 시즌 연속 8강에 진출했다.

손흥민은 팀이 0-0으로 맞서던 후반 21분 스티븐 베르바인 대신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공교롭게도 답답하던 토트넘 공격은 손흥민 투입 2분 만에 균형을 깨트리며 결승에 진출했다.

같은 시각 리버풀은 일본인 공격수 미나미노 다쿠미의 선제골과 디보크 오리기의 쐐기골을 더해 프레스턴 노스 엔드(2부)를 2-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image
28일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배한 뒤 아쉬워하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 /AFPBBNews=뉴스1
지난 시즌 대회 결승에서 토트넘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던 맨시티는 웨스트햄에 승부차기 끝에 져 탈락했다.

정규시간을 득점 없이 마친 맨시티는 첫 번째 키커였던 필 포든이 실축하면서 1~5번 키커가 모두 성공한 웨스트햄에 승부차기 스코어 3-5로 졌다.

이밖에 레스터 시티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난타전 끝에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해 8강에 진출했고, 브렌트포드도 스토크 시티(2부)를 2-1로 제압했다.

토트넘과 첼시, 리버풀, 아스날 등 프리미어리그(EPL) 7개 팀이 8강에 오른 가운데, 3부리그 팀인 선덜랜드도 유일하게 8강에 진출했다.

대회 8강 대진은 오는 30일 추첨을 통해 결정되며, 8강전은 오는 12월 20일 주간에 열릴 예정이다. 카라바오컵 우승팀에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진다.

image
2021~2022 카라바오컵 16강전(4라운드) 28일 경기 결과. /사진=카라바오컵 SNS 캡처




◇ 2021~2022 카라바오컵 8강 진출팀




토트넘, 아스날, 브렌트포드, 첼시, 레스터 시티, 리버풀, 웨스트햄(이상 1부), 선덜랜드(3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