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플래닛' 김신영 PD "MC 여진구, 삼고초려 끝 출연 결정"[인터뷰②]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10.27 17:46 / 조회 : 1691
image
김신영 PD /사진제공=엠넷
(인터뷰①)에 이어

'걸스플래닛999' PD들이 배우 여진구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정우영 PD와 김신영 PD는 27일 엠넷 음악프로그램 '걸스플래닛999: 소녀대전'(이하 '걸스플래닛999') 종영을 기념해 스타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걸스플래닛999'는 케이팝 아이돌이라는 같은 꿈을 가진 한중일 99명의 소녀들이 모여 성장 및 데뷔를 이뤄내는 프로그램이다. 한국, 중국, 일본 참가자들을 '셀'로 모아 '셀 조합'을 완성시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번 프로그램의 또 다른 포인트들은 전문가 마스터 그리고 MC였다. 여진구가 MC로 나섰으며 가수 선미, 티파니와 더불어 가수 임한별, 보컬트레이너 조아영, 댄서 겸 안무가 백구영과 장주희가 나섰다. 특히 여진구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김신영 PD는 "여진구 배우 섭외를 위해 정말 삼고초려했다. 개인적으로 (여진구에 대해) 얘기하자면, 굉장히 솔직하고 준비성이 철두철미했다. 순발력도 좋았다. 우리도 걱정했고 본인도 걱정이 많았다. 이런 (오디션 프로그램) 종류의 고정 출연은 안해봤기 때문이다. MC로 진행한 경우는 없었다"라며 "본인(여진구)이 수락한 이유는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도 아역 배우이다 보니 어릴 때부터 자기 스스로 커리어를 개척했다. 시간은 잘 보내고 성인으로서 배우의 입지를 다졌다"라며 "(걸스플래닛999는) 소녀들이 꿈에 대한 간절함을 보여주고 앞으로 있을 이야기도 기대를 많이 하게끔 했다. 그러니 (여진구가) '나도 공감할 수 있고 해줄 말이 있을 거 같다'라고 하더라. 또 (여진구는) 신뢰감을 주는 캐릭터다. 우리 프로그램에 필요한 존재였다"라고 전했다.

정우영 PD는 선미와 티파니에 대해 "선미, 티파니는 2세대 아이돌의 상징이기 때문에 제일 처음으로 염두했다. 두 사람은 당연히 그간 거쳐온 과정이 있었다. 그래서 (참가자들에게) 해줄 말도 많아서 안할 이유가 없었다. 섭외 0순위였다. 다행히 바로 승낙을 해주셨다. 부담을 가지긴 했다. 심사를 하는 자리 자체가 부담이 될 텐데 우리가 말씀을 드릴 때도 실질적인 얘기를 해주는 건 두 분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티파니는 무대를 볼 땐 진지하다. 그 외에 자리는 언니처럼 하는데 딱 이 친구들의 퍼포먼스를 보고 평가할 때 표정부터 바뀐다. 냉정하게 보고 자기가 하면서 겪어오면서 하는 시행착오가 있지 않나. 그걸 정확히 얘기를 하는 거 같았다"라며 인상깊었던 모습을 회상했다.

(인터뷰③)에 이어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