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영, 삼둥이 초보맘의 실수 "둘째 밥 두 번 먹여..정신 없네" [스타IN★]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10.26 21:26 / 조회 : 87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세 쌍둥이를 출산한 개그우먼 황신영이 육아에 매진하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

황신영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삼둥이 태어난지 한 달 되었어요. 우리 삼둥이들 살이 포동포동 찌고 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개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황신영의 세 쌍둥이 자녀들이 누워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황신영은 "첫째 아서는 아직 2kg 후반대, 둘째 아준이는 3.5kg, 셋째 아영이는 4kg 거의 다 되어가고 있어요. 쌍둥이들인데 몸무게가 다 다르게 크네요. 나중에는 비슷해지겠지요?"라고 전했다.

이어 "첫째랑 둘째가 좀 비슷하게 생겨서 밤에는 집을 어둡게 불을 끄고 밥 주다가 첫째 아서에게 밥을 먹여야 하는데 둘째 아준이에게 모르고 밥을 두 번 먹였어요. 첫째 아서야 미안해. 엄마가 정신이 없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신영은 지난달 27일 제왕절개로 세 쌍둥이를 낳았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