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태양' 유오성 "김지은 오열, 연기 잘해..이준기·KCM 애틋한 후배"(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10.27 08:00 / 조회 : 1333
image
배우 유오성 /사진=MBC


배우 유오성(55)이 후배들을 챙기는 반전의 '편한 선배' 모습을 보여줬다.

유오성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종영 관련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 한지혁(남궁민 분)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 MBC 첫 금토극, 150억 대작의 웰메이드로 주목 받았다.

유오성은 극중 '암막 뒤의 설계자'로 어둠의 권력을 틀어쥔 백모사(유오성 분) 역을 맡았다. 백모사는 과거 국정원 요원이었다가 국가에 버림 받고 중국과 북한의 접경지대 지하 세계로 흘러가 악의 세력을 구축하고 국정원에 복수를 꿈꿨다. 이후 국정원 요원이 된 딸 유제이(김지은 분)를 만나지만, 인질극을 벌이다가 한지혁의 총격에 사망했다.

유오성은 이번 작품에서 만난 남궁민에 대해 "아무래도 잘하는 것이 중요한데, (남궁민이) 워낙 열심히 하니까 그만큼 잘하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와 함께 그는 "나는 김지은이란 친구가 연기를 잘한다고 느낀 적이 있다. 배우들끼리 대사를 나눠야 케미가 나오는데, 실제로 그 친구와 만나는 장면이 엔딩 한 번 뿐이어서 대사를 마지막에 딱 한 번 했다. 그동안 백모사와 유제이가 대화를 나눈 게 없었음에도 지은이가 현장에서 '아빠'라고 달려오면서 오열하는 걸 보고 '이 친구 연기 잘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 빌드업을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image
배우 유오성 /사진=MBC


유오성은 엔딩에서 최대한 절제된 표현으로 백모사의 감정을 극대화했다며 "배우는 자기가 맡은 캐릭터의 대사만 잘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 생각한다. 상대에 대해 리액션도 잘 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처음엔 백모사가 죽어가는 입장에서 과거를 회상할 때 눈물이 그렁그렁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지은이가 오열하는 걸 보니 내가 같이 눈물을 보이면 오히려 격이 떨어질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후배들에 대한 아끼지 않은 그는 "나는 주인공, 조연 따로 없고 남자 배우, 여자 배우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 배우란 게 계속 '배우라'고 해서 배우인 것 같다. 배우는 작가의 크리에이티브를 구현하는 사람일 뿐이다. 그래서 내가 누군가를 평가할 순 없다. 연출자가 캐스팅 했으면 출연 배우들은 그만큼의 자격이 된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범접하기 힘든 이미지와 달리 '편한 선배'인 것 같다고 하자 유오성은 "나도 '내일을 향해 쏴라'라고 MBC 드라마를 처음 했다. 현장에서 보면 역할이 작은 친구들은 배려를 못 받는다. 나도 그런 과정이 있었으니 후배들에게 '밥 먹으러 가자'라고 말을 거는 편이다. 후배가 곧 죽는 역할이면 '죽으려면 잘 먹고 죽어야지. 제삿밥이야 인마'라고 농담도 한다.(웃음) 힘들어하는 후배들이 있으면 '네 복은 따로 있을 거니까 지금 덜 보인다고 섭섭해하지 말아라'라고 말해주기도 한다"고 했다.

자신을 따르는 후배, 애틋하게 생각하는 후배는 누구인지 묻자 유오성은 "(이)준기가 '잘 계십니까' 하고 인사한다"며 "KCM이 '정글의 법칙'을 함께 하면서 보니 성실하고 열심히 살려고 하더라. 그런 사람을 보면 나도 수시로 안부 문자를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검은태양'은 지난 23일 종영했다. '검은태양' 국정원 요원 서수연(박하선 분)와 장천우(정문성 분), 도진숙(장영남 분)의 과거 이야기를 다룬 스핀오프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29일,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