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사생활 논란 전 인터뷰 재조명.."난 충분히 힘들었다"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10.26 10:26 / 조회 : 4354
image
배우 김선호 / 사진= CJ ENM
배우 김선호가 혼인 빙자 및 낙태 종용 등 사생활 논란 전 진행한 인터뷰 내용이 재조명됐다.

지난 23일 남성 잡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 측은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기념 진행한 김선호의 인터뷰 내용을 게재했다.

김선호는 '갯마을 차차차'의 배경이 된 포항에 대해 "처음에는 제가 혜진이 같았다. 촬영지는 예쁘고 한적한 마을인데, 되게 적막했어요. 좀 쓸쓸함이 있었다. 시끄러운 도시에서 바쁘게 지내다 가서 그럴 수도 있다"라며 "그러다 홍두식이 되어 공진마을 선배님들을 만나고부터 적막감이 사라졌다. 그때부터 파도 소리가 들리고, 음악처럼 함께 어우러지며 제 안의 뭔가가 채워지는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이 원했던 간지러운 부분을 긁어주는 작품으로 볼 수 있다. 드라마는 판타지라고 생각한다"라며 "드라마는 인물들의 가장 특별한 순간들을 모아둔 게 아닐까. 그래서 드라마는 판타지라고 생각한다. 모든 게 동시에 아름다울 수 있나. 요즘에는 이런 판타지가 드물어서 관심을 받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선호는 '갯마을 차차차', tvN 드라마 '스타트업' 등을 통해 '무해한 남자'란 평을 얻었다. '옴므' 측은 "무해한 남자란 표현이 어떠한가. 칭찬이지만 배우에겐 프레임이 될 것 같은 걱정도 있다. 선한 역할이 부담 되지는 않나"란 질문을 건넸다. 이에 그는 "어떤 식으로든 배우에겐 프레임이 씌워진다. 다른 연기에 도전하면서 프레임을 걷어내고, 새로운 프레임을 덧씌우는 것"이라며 "그래서 프레임이 싫거나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 내가 맡은 역할을 좋게 봐주신다면 감사하고, 다음에 다른 역할에 도전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선한 역할에 대해) 기분 좋은 적은 있지만 부담되거나 거만해진 적은 없다. 극 중에서 내 몫을 못 할까봐 걱정했다. 내가 해내야 할 걸 못 하는 게 부담이었다"라며 "대학로에서 연기하면서 평가를 받고 상처도 받았다. 많은 시간 동안 고민도 했고요. 고민해보니 평가를 어떻게 받아들이냐의 차이였고, 멘탈 싸움이었다. 그 세월이 벌써 10년 넘었다. 이제는 평가 자체가 고맙다"라고 설명했다.

김선호는 잠시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감독님이 '선호 씨 지금 힘든데 억지로 웃고 있지?'라고 말씀하신 적 있는데, 그때 '1박2일' 촬영 다녀와서 잠깐 휘청한 적이 있었어요. 말 타고 물에 들어가고 그랬다"라며 "근데 감독님도 다른 사람들을 위해 밤새서 편집하고 오셨는데, 제가 감히 힘들다고 인상 쓰고 있으면 안 되지 않나. 힘들어도 웃고 있어야겠다 싶어서 함께 떠들고 그랬다. 활동하며 체력적으로 힘든 건 없었고, 정신적으로도 괴롭지 않았다. 오히려 힐링이었다"라고 말했다.

김선호는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어떻게 버텨야 하나"란 질문에 "버티라고 내가 감히 누군가에게 얘기할 순 없지만, 난 충분히 힘들어했다. 감내하고 그만큼 즐겼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힘들었을 때 5시간을 걸었다. 3시간씩 4시간씩 괴로워하면서. 난 혼자 힘들어하고 대본을 보고 왜 안 됐지… 찾아본다. 지금 생각해보니 뜨거웠던 시절이다. 그 순간을 잘 간직하고 잘 아파하고 현명하게 견뎌야지, '나는 아프지 않아, 나는 안 돼' 그렇게 자신을 숨기면 안된다. 냉정하게 아픔과 부족함을 직시해야 한다"라며 "돈이 없어서 힘들면 돈이 없다는 것과 내가 힘들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럼 할 수 있는 최선은 무엇인지 찾아야 한다. 알바로 하루에 1만8천원 벌어서 밥 한 끼 먹는 생활이지만 견디고 있는 것. 시간은 흐를 거고, 좋을 때도 있을 거다. 나쁠 때만 있는 건 아니니까"라고 담담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한편 김선호는 혼인 빙자 및 낙태 종용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의혹이 제기된 후 3일 만에 해당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선호 또한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선호는 이번 논란으로 인해 공식 일정이었던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 취소 및 차기작이었던 영화 두 편, '1박 2일'에서 하차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