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안효섭, 김유정에 가락지 선물 "내 손을 잡아주십시오"[별별TV]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10.25 22:33 / 조회 : 641
image
/사진=SBS '홍천기' 방송화면 캡처
'홍천기'의 안효섭이 김유정에게 어머니의 가락지를 선물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에서 하람(안효섭 분)과 홍천기(김유정 분)가 홍은오(최광일 분) 장례를 치렀다.

이날 홍천기가 "아버지가 저 때문에 죽었습니다"며 괴로워하자 하람은 "우리 아버진 내가 10살 때 돌아가셨소. 금부도사의 칼날에 죽었다고 생각했었죠. 그래서 난 우리 아버지를 죽게 만든 사람에게 기필코 되갚아주리라 맹세했었소. 그리고 오랜 시간 동안 복수를 준비했었소. 일월성이라는 이름으로"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헌데 그 모든게 내가 한 짓이었소. 내 안에 마왕이 있었다고 해도 그건 결국 이 손으로 한 일이오. 난 내 아버지를 죽이고도 평생을 모르고 살아왔소. 기억조차도 못하고 말이오"라고 고백했다.

홍천기가 하람을 위로하자 하람은 "우리 아버님의 잘못을 치릅시다. 편하게 가시도록. 내 아버지를 모신 곳이 있소"라며 홍천기를 안아줬다.

장례식을 마친 하람은 홍천기에게 신물 가락지를 내밀었다. 하람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가지고 계시던 겁니다. 그런 신물인지 모르고요. 받아주시겠소?"라며 "이제부터 내가 위험할 때마다 이렇게 내 손을 잡아주십시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낭자의 곁을 지키겠습니다"고 마음을 고백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