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20억 있음 뭐하나... 하위 팀 상대 '0승'이 현실, 팬들만 속 탄다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1.10.25 19:15 / 조회 : 1530
image
뉴캐슬의 인수를 주도한 아만다 스테이블리(왼쪽에서 두 번째) 지난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존스 파크에서 열린 EPL 8라운드 토트넘전을 관전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새로운 구단주의 등장에 기뻐한 것도 잠시, 냉정한 현실을 마주한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팬들이 속을 태우고 있다.

영국 매체 디스이즈풋볼은 25일(한국시간) "다수의 뉴캐슬 팬들이 마크 더글러스 담당 기자의 발언에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2008년부터 뉴캐슬을 전담하고 있는 더글러스 기자는 크리스탈 팰리스전 이후 "뉴캐슬이 경영 측면에서 결단을 내려야 한다거나 1월 겨울 시장에서 영입해야 한다는 말은 아니다. 하지만 뉴캐슬은 13위~18위 팀을 상대로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고 우려했다.

지난 8일 뉴캐슬 팬들은 기분 좋은 소식을 접했다. 사우디 국부펀드가 대략 3200억 파운드(약 515조 원)의 자산을 가진 사우디 국부펀드가 뉴캐슬 인수를 확정한 것. 그 때문에 1월 이적시장에서 최대 2억 파운드(약 3220억원)의 영입 자금이 투입된다는 말도 돌았다.

그런데 상황이 너무 좋지 않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뉴캐슬은 아직 승리가 없다. 번리, 노리치시티와 함께 아직 승리를 하지 못한 팀 중 하나이며, 승점 4점(4무 5패) 골 득실 -9로 리그 19위에 머물러 있다.

대진운이 나빴던 것도 아니다. 9라운드 순위 기준으로 하위권 팀을 만난 결과가 승점 4점이었다. 13위 애스턴 빌라(0-2 패), 16위 사우스햄튼(2-2 무), 17위 리즈(1-1 무), 14위 왓포드(1-1 무), 15위 크리스탈 팰리스(1-1 무)를 리그에서 만났다. 카라바오컵 64강전에서는 리그 18위 번리를 만나 정규 시간 내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 끝에 탈락하는 졸전을 보여주기도 했다.

image
뉴캐슬 팬들이 지난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존스 파크에서 열린 EPL 8라운드 토트넘전에서 ./AFPBBNews=뉴스1
더글러스 기자의 발언에 팬들은 "강등이 걱정된다.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우린 최소 2번의 쉬운 기회를 놓쳤다", "빠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 더 뒤처질수록 좋은 선수와 감독을 데려올 일은 없을 것", "우리가 1월 1일까지 승점 10점도 넘지 못할까 두렵다"는 등 불안한 심정을 숨기지 못했다.

1월 영입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팬들의 우려는 현실적이다. 최근 여러 매체를 통해 뉴캐슬이 킬리안 음바페(23·PSG), 우스망 뎀벨레(24·바르셀로나), 제시 린가드(29·맨유) 등 유명 스타들을 영입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그런 소식을 100% 믿는 팬들은 존재하지 않는다.

단순히 돈을 떠나 비전과 우승 가능성을 쫓는 선수도 많기 때문에 지금 전력으로도 가능성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그리고 얼마 남지 않은 1월 이적 시장까지 빠르게 팀을 추슬러 반등할 필요가 있다. 현 전력으로 가망이 없다면 인수를 결정한 새 구단주 그룹이 빠른 결단을 내리는 것도 방법이다.

디스이즈풋볼은 "팬들은 시간은 분명히 뉴캐슬의 편이 아니며, 구단이 경기장 안팎에서 의미 있게 업그레이드하려면 1월 이전부터 재빠르게 행동해야 될 것이라는 데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