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MJ, 11월 영탁 손 잡고 솔로 데뷔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10.25 15:20 / 조회 : 809
image
사진 = 판타지오뮤직
그룹 아스트로 멤버 MJ가 가수 영탁의 손을 잡고 솔로 데뷔한다.

25일 아스트로 소속사 판타지오뮤직은 "MJ가 오는 11월 세미 트로트 장르의 솔로곡을 발매한다. MJ의 솔로 데뷔곡은 영탁이 프로듀싱하고, '트로트 신동' 김태연이 피처링으로 참여했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과 함께 MJ와 영탁, 김태연이 녹음실에서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MJ, 영탁, 김태연은 트로트로 하나가 된 듯 훈훈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고 있다. 세 사람의 밝은 미소는 MJ의 솔로 데뷔곡 분위기를 예감하게 만든다.

MJ는 이번 신곡을 통해 지난 2016년 아스트로로 데뷔한지 6년여 만에 솔로 가수로서 새로운 첫 발을 뗀다. 자타공인 대표 '청량돌'로 손꼽히는 아스트로의 메인 보컬로 활약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줌은 물론, 'FM201.8-08Hz : 오늘처럼 (Like today)' 프로젝트와 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 '유별나! 문셰프'의 OST, 뮤지컬 '제이미' 등에 참여해 장르를 불문한 보컬 능력치를 입증한 MJ가 어떤 노래를 들려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트로트 장르와 인연이 깊다. MJ는 지난해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최애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트로트 보이그룹 다섯장의 멤버로 활약하며 '잘 될 거야', '시선고정', '한 걸음 한 걸음' 등의 노래를 발매했었다. 솔로 데뷔곡으로 세미 트로트를 택한 MJ의 이유 있는 도전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아스트로 MJ는 오는 11월 솔로 데뷔와 더불어, 12월 개막하는 뮤지컬 '잭더리퍼'에서 다니엘 역을 맡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