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터널스' 안젤리나 졸리→젬마 찬, MCU 새 여성 히어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10.25 09:04 / 조회 : 942
image
/사진='이터널스'
더욱 확장된 MCU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며 '어벤져스' 시리즈의 전설을 이어갈 영화 '이터널스'가 MCU의 새로운 미래를 쓸 강력한 여성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영화 '이터널스'에는 물질 조작부터 환각, 초음속 스피드, 치유, 우주 에너지를 통한 다양한 무기 생성 등 놀라운 능력은 물론 시선을 압도하는 강력한 액션까지 모두 갖춘 새로운 여성 히어로가 대거 등장한다. 이들은 인류를 위협하는 적 데비안츠에 맞서 싸우는 모습부터 인류에 대한 깊은 애정을 지닌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안젤리나 졸리를 비롯해 젬마 찬, 셀마 헤이엑, 로런 리들로프, 리아 맥휴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독보적 영역을 구축해온 최고의 배우들이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는 완벽한 열연을 펼쳤다.

안젤리나 졸리는 용맹한 전사 '테나' 역을 맡아 유려하면서도 강렬한 액션 시퀀스를 선보인다. '캡틴 마블'에 이어 다시 마블 작품에 합류하게 된 젬마 찬은 물질 조작 능력을 지닌 '세르시' 역을 맡아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리다'로 제75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셀마 헤이엑은 이터널스의 정신적 지주이자 치유 능력을 지닌 '에이잭' 역을 맡아 따뜻하면서도 강인한 면모로 팀을 이끌며, 리아 맥휴는 뛰어난 환각 능력을 지닌 '스프라이트' 역을 맡아 다채로운 감정 연기로 관객들의 몰입감을 높인다. 청각장애를 지녔으나 누구보다 뛰어난 능력, 초음속 스피드를 자랑하는 '마카리' 역에는 실제 청각장애를 지닌 로런 리들로프가 맡아 더욱 눈길을 끈다.

MCU 최초의 장애를 지닌 캐릭터를 맡은 그는 "마블 영화에 청각장애인 슈퍼 히어로가 등장하는 것이 값진 이유는 모든 사람에게는 능력, 강점, 약점에 상관없이 눈에 보이는 것 보다 더 큰 가치가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청각장애인 캐릭터가 MCU 스토리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11월 3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