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잔' 옹성우, 캐릭터 싱크로율 200%..찰떡 연기에 '힐링'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10.25 07:28 / 조회 : 823
image
/사진='커피 한잔 할까요'
옹성우가 자신에게 딱 맞는 캐릭터로 시청자들를 사로잡앗다.

옹성우는 지난 24일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커피 한잔 할까요?'에서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청년 '강고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비(옹성우 분)와 박석(박호산 분)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려졌다. 공시 준비생 고비는 또 한 번 탈락의 고배를 마신 뒤 진한 커피 한 잔으로 심기일전을 다짐하며 우연히 '2대 커피'에 들어섰다. 고비는 지쳐 잠든 자신을 위해 따뜻한 커피를 새로 내주는 박석의 친절함에 한 번, 감동이 차오르는 커피 맛에 두 번 반했다. 이어 고비는 "사장님께 커피를 배우고 싶습니다. 인생을 바꿀 커피를 만들어 주셨으면, 그거 마신 사람 인생도 책임지셔야죠"라며 당돌하게 외치며 눈길을 끌었다.

이때부터 고비의 무모하리만큼 뜨거운 열정은 시작됐다. 밤낮없이 '2대 커피' 주위를 맴돌며, 박석은 물론 주희(서영희 분), 가원(추예진 분), 미나(김예은 분)에게 질문 세례를 쏟아냈다. 그의 꾸준한 노력을 높이 산 박석은 결국 고비에게 첫 출근을 제안 했고 고비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옹성우는 '커피 한잔 할까요?' 첫 방송부터 훈훈한 비주얼과 순수한 열정이 매력적인 강고비 캐릭터를 높은 싱크로율로 소화했다. 그는 일명 'GOD SHOT'(갓 샷)을 맛본 고비의 표정 변화를 디테일하게 표현해 냈고, 과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으로 보는 이들에게 따뜻한 힐링 을 전했다. 앞으로 '2대 커피'의 신입 바리스타로서 옹성우가 보여줄 새로운 매력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한편 '커피 한잔 할까요?'는 카카오TV에서 매주 일, 목 오후 5시 방송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