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케인 침묵' 토트넘, 웨스트햄에 0-1 패배... EPL 2연승 끝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10.24 23:50 / 조회 : 1801
image
웨스트햄 미카일 안토니오(맨 오른쪽)가 24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EPL 9라운드에서 후반 27분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원정길에서 무득점 패배를 당했다. 최근 아스톤 빌라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프리미어리그(EPL) 2연승 기세는 끊겼고, 오히려 피테서(네덜란드)전에 이어 공식전 2연패의 늪에 빠졌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EPL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졌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15점(5승4패)에 머무르며 5위에서 6위로 순위가 떨어졌다. 웨스트햄은 승점 17점(5승2무2패)으로 단숨에 4위로 올라섰다.

주중 피테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원정길에 동행하지 않고 휴식을 취했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이날 나란히 선발로 출전했지만 침묵을 지켰다.

토트넘은 케인을 필두로 손흥민과 탕귀 은돔벨레, 루카스 모우라가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가동했다.

올리버 스킵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추고, 세르히오 레길론과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메르송 로얄이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

image
토트넘 해리 케인(맨 오른쪽)의 헤더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순간. /AFPBBNews=뉴스1
전반전엔 양 팀 모두 신중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먼저 기회를 잡은 건 토트넘이었다. 전반 20분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내준 패스를 모우라가 터닝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3분 뒤엔 은돔벨레의 침투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뒤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막판 은돔벨레와 케인의 연이은 헤더로 웨스트햄 골문을 재차 노렸지만 이마저도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거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전도 흐름은 비슷했다. 양 팀 모두 안정에 무게를 두면서 서로의 빈틈을 찾았다. 이 과정에서 균형을 깨트리기 위한 기회를 주고 받았지만 두 팀 모두 살리지 못했다.

균형은 후반 27분에야 깨졌다. 웨스트햄이 애런 크레스웰의 코너킥을 미카일 안토니오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궁지에 몰린 토트넘은 브리안 힐과 지오바니 로 셀소를 투입하는 등 반전을 노렸지만 끝내 동점골을 넣지는 못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0-1 패배로 막을 내렸다.

image
24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 토트넘과의 EPL 9라운드에서 후반 27분 미카일 안토니오가 선제골을 넣는 순간.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