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 제작진도 놀란 징검다리 8연속 성공 "진짜 멋있어"[★밤TView]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10.24 18:26 / 조회 : 1257
image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쳐
'런닝맨'에서 송지효가 금손 실력을 뽐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징검다리 건너기 게임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는 '상큼 게스트' 4인이 출연했다. 있지 예지, 우주소녀 루다, 비비에 이어 마지막 게스트로 MC민지(정준하)가 출연하자 양세찬은 "너무 시큼하다"며 당황했다.

유재석은 "나와준 건 고마운데 이 셋하고 나오기에는"이라며 뻔뻔하다고 놀렸고, 정준하는 "MC 민지로 온 거다. MZ 세대를 대표하는 우리 가수들"이라면서 결국 "개그맨들 더 안 나와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레이스는 1명의 대장이 팀원 수를 좌지우지하는 '황금비율 레이스'로 진행됐다. 퀴즈 미션에서는 '소수 팀'으로 양세찬, 하하, 비비, MC민지(정준하)가 한 팀으로 뭉쳤다. 상대적 퀴즈 약체 팀으로 평가받는 팀 구성에 비비는 "제가 깡깡이라서 그래요"라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김종국과 대결하게 된 양세찬은 "시사 상식만 공부했다"고 했지만, 사자성어 퀴즈를 풀게됐다. 양세찬은 '각자개갱', '각기 다른' 등의 엉뚱한 답안으로 원조 깡깡이 모습을 여실없이 드러내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image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쳐
다음 게임은 '밀가루 청기백기' 게임이었다. 지석진 대장은 김종국과 자신을 붙여놨지만, 다른 멤버들이 모두 한 팀으로 묶이며 2인 팀이 됐다. 하하는 "이건 준하형 게임이다. 어떻게 맛있게 먹을지 벼르고 있다"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결국 김종국과 정준하의 대결이 성사됐고, 정준하는 김종국의 밀가루 펀치에 "너무 아프다. 눈알이 나오지는 않았나"며 울먹거렸고, 한대도 때리지 못하며 탈락했다. 하하는 "역시 '민지 게임'이다. 앞으로 음악도 하고 게임도 해라"라며 감탄했다. 결과는 김종국의 올킬이었다.

마지막 게임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유리 다리' 게임이었다. 멤버들은 똑같이 생긴 나무와 스티로폼으로 만들어진 다리를 한 칸씩 건너야 했다. 소수팀의 1번 주자 유재석은 "드라마로 따지면 떨어지면 다 죽는거다"며 극강의 몰입도를 보였다.

런닝맨의 대표 강심장 송지효도 "이게 맘대로 안된다"며 섣불리 발을 떼지 못했다. 송지효는 6연속 성공을 기록하며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까지 "설계자가 틀림없다. 소름이 돋는다"며 그녀의 운에 감탄했다.

송지효는 6연속 성공에 멈추지 않았다. 다수팀이 3연속 실패로 정체된 상황에서, 송지효는 대각선 경로만 계속 선택하면서 역대급 하드캐리를 선보였고, 8번째 시도만에 스티로폼에 떨어졌다. 지켜보던 제작진도 "이게 말이 되나"며 놀랐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