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9R] ‘마운트 해트트릭’ 첼시, ‘꼴찌’ 노리치 7-0 대파… 리버풀과 4점 차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10.23 22:20 / 조회 : 754
image


[스포탈코리아] 첼시의 화력이 제대로 폭발했다.

첼시는 23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1/2022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7-0으로 꺾었다. 메이슨 마운트가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첼시(승점 22)는 2위 리버풀(승점 18)과 격차를 벌렸다.

홈팀 첼시는 3-4-2-1 포메이션을 꺼냈다. 카이 하베르츠가 최전방에 섰고, 칼럼 허드슨 오도이, 메이슨 마운트가 그 아래를 받쳤다. 중원은 벤 칠웰, 마테오 코바치치, 조르지뉴, 리스 제임스가 구성했다. 수비진은 안토니오 뤼디거, 치아구 시우바, 트레보 찰로바가 구축했고, 골문은 에두아르 멘디가 지켰다.

노리치는 3-5-2 대형으로 맞섰다. 테무 푸키,조쉬 서젠트가 선봉에 섰다. 디미트리스 지아눌리스, 막스 아론스가 양 측면에 섰고, 케니 맥린, 마티아스 노르만, 피에르 리스 멜루가 중원을 구성했다. 스리백 라인은 그랜트 핸리, 벤 깁스, 오잔 카박이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팀 크룰이 꼈다.

첼시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5분 뤼디거의 중거리슛이 크룰에게 막혔다. 전반 8분 첼시가 리드를 쥐었다. 조르지뉴의 패스를 받은 마운트가 아크 부근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왼쪽 골포스트 맞고 골망을 갈랐다.

두 번째 득점도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18분 코바치치가 하프 라인에서 찌른 패스를 박스로 쇄도하던 오도이가 받았다. 오도이는 1대1 찬스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거푸 첼시가 노리치를 몰아붙였다. 전반 30분 오도이의 패스를 받은 마운트가 오른발 슈팅을 때린 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노리치는 전반 37분 센터백 카박이 볼을 끊고 올라가 때린 슈팅이 골대 위로 솟았다.

맹공을 퍼붓던 첼시가 점수 차를 벌렸다. 전반 42분 마운트가 박스 바깥에서 찌른 패스를 쇄도하던 제임스가 칩샷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12분 첼시가 4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코바치치가 찌른 패스를 박스 안에 있던 칠웰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볼은 오른쪽 골망 구석에 꽂혔다. 첼시는 행운까지 따랐다. 후반 18분 노리치의 자책골이 나왔다.

노리치는 악재가 발생했다. 후반 20분 깁슨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거푸 몰아치던 첼시가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40분 마운트가 페널티킥을 매조지 했다. 첼시는 후반 추가시간 마운트의 추가골까지 더해 7-0으로 경기를 끝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