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전지현 위기 속 주지훈 등장 "안 오면 후회할 거 같아서.."[별별TV]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10.23 21:52 / 조회 : 943
image
/사진=tvN '지리산' 방송 캡처
배우 전지현과 주지훈이 폭풍 속에서도 구출 작전을 펼쳤다.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에서는 서이강(전지현 분)이 혼자 수색에 나섰다.

서이강은 폭우가 쏟아지는 지리산에 스스로 걸어 들어갔다. 갑자기 힘이 빠질 무렵에 강현조(주지훈 분)가 등장했다.

서이강은 "여기가 어디라고 올라와. 미쳤어?"라고 하자, 강현조는 "내가 미쳤으면 선배도 미친 거다. 외롭진 않겠다. 쌍으로 미쳐서. 안 오면 후회할 거 같아서 왔다. 선배도 그래서 온 거 아니냐. 만에 하나 살아있다면 죽을테니까"라고 답했다.

또 그는 "수색은 2인 1조 아니냐"라며 조난자 구출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서이강은 "중간에 힘들다고 징징거리면 죽여버린다"라고 하자, 강현조는 "징징댄다고 신경써줄 것도 아니면서"라며 가볍게 받아쳤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