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아누팜 트리파티, 블랙핑크 찐팬의 한국 살이..최고 9.2%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10.23 08:57 / 조회 : 1442
image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아누팜 트리파티가 '나 혼자 산다'에서 청춘영화 한 편 같은 11년 차 한국 살이를 공개했다.

23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시청률 7.7%(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5.1%(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금요일 예능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아누팜 트리파티가 '흥을 분출하며 외출 준비를 하는 장면'과 '순두부찌개 먹방 장면'으로 9.2%(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누팜 트리파티의 11년 차 한국 살이가 공개됐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연기 공부를 위해 2010년 인도에서 한국으로 왔다. 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기숙사부터 옥탑방을 거쳐 현재의 반지하 자취방에 거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짜이차와 함께 아침을 맞으며 자신만의 티타임을 즐겼다. 이어 인도의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인도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실시간으로 전해 들었다. 그의 동생은 "다들 형을 칭찬하고 있다. 내가 형 동생이냐고 물어본다"고 글로벌 스타가 된 그에 대한 현지 반응을 전하기도.

흐뭇하게 영상통화를 마친 아누팜 트리파티는 설거지를 하면서도 귀엽게 엉덩이를 흔드는 것은 물론 블랙핑크의 찐 팬이라며 댄스까지 따라하는 등 흥을 무장해제 시켰다. 이어 외출에 나선 그는 순두부찌개 식당에 들러 구수한 먹방으로 K-입맛을 뽐내는 것은 물론, 가는 곳마다 친구와 만나는 석관동 핵인싸력으로 회원들의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능숙한 요리실력을 뽐내며 셰프로 변신, 정성가득 치킨 카레 한상을 차리며 홈파티를 준비했다. 아누팜을 찾은 깐부는 배우 박주현과 김평조.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함께 공부하며 꿈을 키웠던 두 배우는 아누팜의 글로벌 스타 등극을 축하하는 서프라이즈 이벤트와 추운 날씨를 대비할 패딩, 의미 있는 도장 선물로 아누팜을 감동 도가니로 만들었다.

또 아누팜 트리파티는 한밤중 모교의 야외무대를 찾아 나 홀로 연기 연습에 몰두해 시선을 강탈했다. 옆에서 힘이 되어준 친구들이 없었다면 버티지 못했을 거라는 그는 "저에게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매순간 선물을 받는 것 같다. 사람들이 가진 저마다의 이야기에 저도 배우고 있다"라며 사람들과 소통하는 열혈 배우의 찐 진심을 공개, 훈훈함을 안겼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