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NME' 방탄소년단 뷔 '태형 숲' 조명..팬들의 무한한 사랑과 존경 의미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10.23 07:27 / 조회 : 11400
image
방탄소년단(BTS)의 뷔의 이름을 딴 '태형 숲'이 조성된 것을 영국 음악 평론지 NME가 자세히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NME는 "BTS 팬들이 멤버 뷔의 이름으로 숲을 조성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뷔가 가장 좋아하는 색에서 영감을 받아 뷔의 팬 170여명과 서울환경운동연합이 함께 숲을 조성하게 됐다고 전했다.

런던에는 뷔가 해외투어 중 다녀간 곳이 뷔로드로 명칭되며 팬들의 순례지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부산의 시민공원에는 뷔가 사진을 찍은 자리에 포토존이 따로 설치돼 방문객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서울에도 '태형 숲'이 조성됨으로써 또 하나의 뷔로드가 생겨 팬들의 발걸음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태형 숲'을 계획하고 조성한 'ForestV'는 뷔의 생일을 기념하는 프로젝트로 숲은 조성하기 위해서 올해 봄부터 계획을 했다고 알려졌다. 'ForestV'에 따르면 숲의 조성은 한여름과 겨울이 불가능해, 뷔의 생일인 12월보다 앞선 가을로 조성시기가 선택됐다.

image
'태형 숲'이 위치한 곳은 한강공원 중에서도 관리가 제일 잘된 곳으로 접근성도 좋아 기업들이 선호하는 곳이다. 실제로 모 기업이 조성하기로 된 부지였으며 '태형 숲' 맞은편에는 가장 최근에 조성한 현대제철 숲이 자리 잡고 있다. '태형 숲'이 조성됨으로 근처에 있는 기업체들의 숲과 자연스럽게 이어져, 끊어져있던 잠실지구 숲의 일부가 연결돼 울창한 숲으로 변할 예정이다.

'태형 숲'은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 한강 자연성 회복, 기후변화 대응, 생물 다양성 증진 등 효과를 기대하며 느티나무 4그루와 조팝나무 1200그루를 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식재하기 전 날 비가 알맞게 내려 식재하기 좋은 상황이었으며 서울환경연합과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들이 특별히 관심을 가지고 애를 쓴 끝에 순조롭게 진행됐다.

image
숲을 조성하는데 앞장 선 'ForestV'는 "태형의 이름으로 지구의 환경보전에 작은 보탬이 되고, 나무들의 나이테가 굵어지고 울창하게 되어 대대손손 태형의 이름으로 한강의 시원한 그늘이 되어 줄 것이라 생각하니 너무 기쁘고 뿌듯하다. 함께 참여한 팬들에게 감사드리며, 이 모든 일의 이유가 되어준 아티스트 태형에게 무한한 사랑과 존경을 보낸다"며 소감을 밝혔다.

'태형 숲'이 조성된 사실이 알려지자 팬들의 방문이 이어지며 SNS에 '태형 숲' 방문 인증사진이 올라오고 있어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