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품총에서 실탄 발사..알렉 볼드윈이 쏜 총에 촬영감독 사망 [종합]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1.10.22 14:36 / 조회 : 1133
image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이 영화 촬영 중 소품용 총에서 실탄이 발사돼 촬영감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이 영화 촬영 중 소품총에서 실탄이 발사돼 촬영감독이 숨지고 감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데드라인 등 외신에 따르면 알렉 볼드윈은 21일 오후1시 50분(현지시간) 미국 뉴멕시코주에서 영화 '러스트'를 촬영하던 중 총기 사고를 일으켰다. 알렉 볼드윈은 이 영화에 제작자 겸 주연배우로 참여하고 있었다.

알렉 볼드윈이 산타페 남부 한 목장에서 진행된 촬영 도중 공포탄이 장착된 것으로 여겨지던 소품용 권총 프롭건의 방아쇠를 당기는 순간 실탄이 발사된 것. 프롭건은 영화 촬영을 위해 공포탄이 발사되도록 실제총을 개조해 만든 총기를 뜻한다. 이 사고로 여성 촬영감독 핼리나 허친스가 사망하고, 감독 조엘 소우자가 부상을 입었다.

복부에 총을 맞은 허친스 촬영감독은 헬기로 인근 병원에 긴급 후송됐으나 사망했다. 소우자 감독은 어깨를 맞고 구급차로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 중이다.

산타페 카운티 보안 당국은 "어떻게 실탄이 프롭건에서 발사된 것인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렉 볼드윈은 비통에 잠긴 채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958년생인 알렉 볼드윈은 '마이애미 블루스' '붉은 10월' 등으로 잘 알려진 할리우드 중견 배우. SNL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패러디해 한국 팬들에게도 익숙하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