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김수현, "여자애는 죽었나요?" 극한의 두려움..궁금증 폭발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10.22 09:26 / 조회 : 27171
image
김수현, 차승원이 주연을 맡은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의 1차 예고편이 공개됐다./사진제공=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의 김수현과 차승원이 미스터리를 최고조로 끌어올린 '1차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오는 11월 27일 첫 공개될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연출 이명우, 제작 초록뱀미디어·더 스튜디오엠·골드메달리스트)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대학생과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범죄 드라마다. '어느 날'은 명실공히 글로벌 톱배우 김수현, 차승원과 '펀치', '귓속말' '열혈사제' 등으로 장르 불문한 연출력을 선보인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 2021년 하반기를 화려하게 장식할 명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와 관련 '어느 날'의 김수현과 차승원이 무죄를 주장하는 살인 용의자 김현수와 진실을 묻어둔 삼류 변호사 신중한으로 변신한 '1차 예고편'이 공개돼 초미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숨 막히는 분위기와 폭발적인 연기, 감각적인 영상이 어우러지면서, 40초간 몰아치는 압도적인 서사를 선사하는 것.

'1차 예고편'은 평범한 대학생 김현수(김수현 분)가 살인 용의자가 된 그날 밤을 집중 조명하며 날카로운 추적 시그널을 가동했다. 불안하게 손을 만지작거리는 김현수 위로 "현수야 지금부터 그날 밤 일에 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거야. 절대"라는 신중한(차승원 분)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고, 김현수는 갈 곳 잃은 시선으로 극한의 두려움을 표현했다.

이어 어둠에 갇힌 집 안을 드러낸 카메라가 빨려 들어갈 듯 곳곳에 숨겨져 있는, 그날 밤의 흔적들을 비춘다. 칼과 핏방울, 계단 손잡이에 묻은 핏자국, 깨진 꽃병을 지나 김현수가 "근데 제 진짜 얘기가 뭔지는 아셔야죠"라는 말을 꺼냈고, 그 후 피를 묻힌 채 떨고 있는 한 사람의 손과 바닥에 떨어진 스탠드가 비춰져 위기감을 증폭시켰다.

신중한은 "너 그 진짜 있잖아. 응? 그 진짜에 집착하다 아무것도 못 해"라며 단호하게 얘기한 후 흔들리는 화면 속 술을 마시는 여자 뒤로 경찰 감식반의 플래시가 터지면서 사건의 심각성이 부각된 터. 샌들을 신은 신중한이 떨어진 국화꽃을 줍자 시간을 되돌린 듯 라임을 자르는 여자의 손과 몽롱한 표정의 김현수, 도망치듯 집을 나서는 김현수와 뭔가를 숨기는 수상한 행동이 연속적으로 포착됐다. 그리고 경찰서에서 울부짖으며 포효하는 김현수의 모습이 미스터리를 배가시켰다.

그런가 하면 긴장감의 극강을 찍던 영상이 죄수복을 입은 김현수의 조사 현장으로 전환되며 또 한 번 강렬한 임팩트를 드리웠다. 초조하게 눈동자를 굴리던 김현수가 "여자애는 죽었나요?"라는 말과 함께 정면을 응시하면서, '어느 날'에 대한 궁금증을 들끓게 했다.

제작진은 "'어느 날'은 장르 불문 연출력을 자랑하는 이명우 감독이 색다르게 그려낼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 판에서 국보급 배우 김수현, 차승원이 정점의 시너지를 폭발시키는 귀중한 드라마"라며 "공개되는 날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