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SON 도울 공격수 영입", 팬들은 "응 안 믿어" 비아냥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1.10.20 07:46 / 조회 : 2669
image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가운데)./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가 1월 이적 시장에서 공격수를 영입할 수도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러나 정작 팬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20일(한국시간) "누누 산투 감독의 토트넘은 현재 손흥민, 해리 케인, 데인 스칼렛 등 3명의 공격수만 보유 중이다. 케인과 스칼렛은 너무 많은 압박을 받고 있고, 손흥민은 업무량에 있어 도움이 필요한 또 다른 선수다. 토트넘은 1월 이적시장에서 공격수와 계약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 시즌 케인은 프리미어리그 첫 골을 넣은 지 얼마 되지 않았고, 만 17세의 스칼렛은 이제 막 프로 무대에 데뷔한 어린 선수다. 그 때문에 현재 토트넘은 리그에서 9골로 에버튼(13골), 브렌트포드(10골), 뉴캐슬(10골)보다 적은 골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팬들은 냉소적이다. 토트넘 익스프레스 SNS 계정은 "만약 해야 할 거래가 있다면(if there is a deal to be done.) 토트넘은 1월 이적시장에서 공격진 보강을 알아볼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자 팬들은 "'해야 할 거래가 있다면'이란 말은 요즘 우리 구단의 모토가 되고 있다", "항상 '해야 할 거래가 있다면'이란 문구를 주의해야 한다", "저 말은 우리가 공짜로 누군가를 얻을 수 있다면 혹은 토트넘의 기적적으로 낮은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라는 등 비아냥댔다.

이러한 부정적인 반응은 이적시장마다 '짠돌이' 성향을 보였던 다니엘 레비(59) 토트넘 회장을 더는 믿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토트넘은 그동안 매번 이적 시장에서 소문만 무성할 뿐 보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매번 보강이 제때 이뤄지지 못한 탓에 토트넘은 시즌 말미에 한계를 노출했다. 그러지 않기 위해서는 이번 1월 시장이 기회다. 풋볼 런던은 "1월은 토트넘에 있어 기회의 핵심 창구가 될 것이며, 공격수는 파비오 파라티치 토트넘 단장의 영입 목록 가장 위에 있어야 한다. 더욱이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결선 토너먼트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 우승을 위해서는 백업 공격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